2017년03월25일 (토) 14:4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주간 자매지 뉴스
 
ㆍ100여년 만에 백두대간 품으로 돌아온 ‘백두산호랑이’  [2017-01-26 10:37:00]
 
  1921년 경주 대덕산에서 잡힌 한반도 마지막 호랑이
 
[시사투데이 강은수 기자] 우리 민족을 상징하는 멸종위기종 ‘백두산호랑이’가 경상북도 봉화에 위치한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에 안착했다.
 
산림청은 백두산호랑이 수컷 2마리가 25일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고 26일 밝혔다. 백두산호랑이가 한반도 남쪽 숲에 방사되는 것은 100여 년 만이다. 한국에서 발견된 마지막 백두산호랑이는 1921년 경주 대덕산에서 잡힌 호랑이로 알려져 있다.
 
이번에 이송된 백두산호랑이 수컷 2마리는 경기도 포천 국립수목원의 ‘두만(15살)’이와 대전 오월드에 있던 ‘금강(11살)’이로 25일 경북 봉화로 각각 옮겨졌다. 두 마리 모두 한중 산림협력회의를 통해 산림청이 중국에서 기증받은 호랑이다.
 
예민하기로 유명한 호랑이를 다른 시설로 이송하는 작업은 007 작전을 방불케 했다. 이날 오전 수의사와 사육사들의 보살핌을 받으며 무진동 항온항습 차량에 오른 두만이와 금강이는 시속 70여km의 속도로 조심스럽게 이동됐다. 1시간마다 15분씩 휴식을 취하며 고속도로를 달린 끝에  이날 오후 늦게서야 백두대간수목원에 도착했다. 충분한 휴식을 취한 뒤 일반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 이송이 의미 있는 것은 한반도에서 사라졌던 ‘백두산호랑이’를 백두대간 숲에 첫 방사하고 체계적으로 보존하고 전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이다. 산림청은 향후 유전형질이 우수한 호랑이 십여 마리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호랑이 숲’은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가장 넓은 곳(4.8ha)으로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만들어졌다. 아직 조성이 진행 중인 상태로 조성이 완료되면 기존 동물원 우리에 갇힌 호랑이 대신 숲 속에서 뛰노는 백두산호랑이를 만나볼 수 있다. 현재 국내에는 50여 마리의 백두산호랑이가 전국 동물원에 사육 중이다.
 
국립수목원은 국내 최고 수준의 진료와 사육환경을 갖추고 24시간 관리체제로 호랑이를 관리하고 보존할 계획이다. 또한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호랑이 숲 내에서만 방사하고 탈출할 수 없도록 안전펜스를 설치했다. 
 ​
[2017-01-26 10:37:00]
이전글 불법 야간산행 멧돼지 마주칠 확률 높아
다음글 승강장안전문 고장 시 열차 출발 못하도록 ‘자동제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