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8일 (수) 17:59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주간 자매지 뉴스
 
ㆍ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첫 산란 2월 6일 관찰..산란시기 빨라져  [2017-02-13 13:43:29]
 
  지리산 북방산개구리
 
[시사투데이 이해옥 기자] 올해 지리산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이 지난 2월 6일 관찰돼 2010년에 비해 16일 빨라진 것으로 조사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10년부터 8년 동안 지리산국립공원에서 살고 있는 북방산개구리의 산란시기를 관찰했다.
 
조사 결과, 2월 6일 지리산 구룡계곡 일대에서 북방산개구리가 올해 처음 낳은 알덩어리(난괴)를 확인했다. 지난 2010년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2월 22일이었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이 가장 빠른 날은 2014년 2월 1일, 가장 늦은 날은 2015년 3월 4일이다.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은 적산온도가 발육에 필요한 최저온도(발육영점온도, 5℃) 이상이 되는 날과 매우 높은 상관관계를 갖고 있다. 적산온도는 발육영점온도 이상인 날의 하루 평균온도와 발육영점온도의 온도차이를 누적한 온도다. 적산온도 시작일이 빨라지고 일정한 온도를 보이면 그 만큼 산란도 빨리한다. 겨울철 기온이 변덕스러우면 산란일은 헝클어진다.
 
북방산개구리는 환경부에서 지정한 ‘기후변화 생물지표 100종’에 속한다. 이 종은 외부 환경변화에 민감하다. 암컷이 1년에 한번 산란하기 때문에 알덩어리 수만 파악해도 해당지역의 개체군 변동을 추정하는데 용이하다.
 
나공주 국립공원연구원장은 “이번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일 관찰 결과는 기후변화가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을 명확하게 보여주고 있다”며 “기후변화로 인한 기온 상승으로 북방산개구리의 첫 산란 시기는 더욱 빨라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
[2017-02-13 13:43:29]
이전글 승강장안전문 고장 시 열차 출발 못하도록 ‘자동제어..
다음글 경력단절 이후 첫 일자리로 ‘시간제 근무’ 선호 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