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11: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위안소 수습 의복 2점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인계
 
  위안소 수습 의복 中 작업복
 

[시사투데이 이한별 기자] 국가기록원이 5개월 간 보존 처리한 위안소 수습 의복이 역사관에 인계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서 보존처리를 의뢰한 위안소 수습 의복 2점에 대한 인계식을 지난 2일 대통령기록관에서 가졌다.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이 의뢰한 위안소 수습 의복은 일본 나라현 야나기모토 해군비행장 내 위안소에서 발견된 것. 김문길 한일문화연구소 소장이 2007년 수습해 지난해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에 기증한 기록물이다.  

 

보존처리 의뢰된 위안소 수습 의복은 상의 2점으로 작업복 1점과 일본식 속옷 1점이다. 국립기록원은 건·습식 클리닝을 통한 얼룩 세척, 주름제거, 올풀림 방지 등 제한된 범위의 보존처리를 지난 2월부터 7월 말까지 5개월에 걸쳐 완료했다. 

 

작업복 재질은 면으로 작업복 안쪽에는 당시 검정인(檢定印)이 색인(1942, 오사카지창 검정)됐다. 제작 규격과 검정인을 조사한 결과 일본 육군피복청에서 제작 배포한 일본정부간행물 ‘육군피복품사양집 부록(陸軍被服品仕様聚 追録)’에 실린 작업복과 도안, 표기법이 일치했다. 

 

일본식 속옷 몸통 재질은 면, 깃은 레이온이 사용됐다. 길이와 겨드랑이 구멍, 전체적인 패턴, 색을 입히지 않은 천 등으로 보아 일본식 짧은 속옷의 일종인 한쥬반(半襦袢)으로 추정된다. 한쥬반은 기모노의 안에 입는, 몸 길이가 긴 나가쥬반(長襦袢)을 간략화 해 짧게 입는 속옷. 

 

김우림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장은 “유물 보존처리와 함께 자료 조사를 통해 위안소 수습 작업복이 일본 육군피복청에서 제작 보급한 사실을 입증해 위안부에 대한 역사적 사실을 추가한 것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했다. 

 

이상진 국가기록원장은 “이번 위안소 수습 의복 보존처리를 통해 잊혀져 가는 일제강제동원피해의 아픔과 희생의 기억을 되살리는데 조금이나마 기여하게 된 점을 뜻깊게 생각한다”고 했다. ​ 


[2017-08-03 12:34:03]
이전글 보도 가로지르는 주차장 출입구 바닥 ‘점자블록’ 설..
다음글 15일부터 인천대교 통행료 인하..22년간 4800억원 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