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7일 (금) 6:5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추석 전 '택배 배송 확인' 사칭 스미싱 피해 주의
 
  택배 관련 스미싱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추석명절을 앞두고 택배 배송 확인, 소액 결제 문자 등을 사칭한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


방송통신위원회,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경찰청은 스미싱(smishing) 피해예방을 당부했다. 스미싱은 문자메시지(SMS)와 피싱(Phishing)의 합성어다.


올해 7월까지 스미싱 탐지 건수는 지난해 1~7월 14만5,093건에서 올해는 같은 기간 17만6,220건으로 21.5% 증가했다. 특히 지인을 사칭한 스미싱이 7월 기준 7,470건에서 3만4,160건으로 357.3%로 크게 증가해 이용자의 각별한 주의가 요망된다.


이용자가 스미싱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택배 조회, 명절 인사, 모바일 상품권·승차권·공연예매권 증정 등의 문자 속에 출처가 확인되지 않은 인터넷주소(URL)는 클릭하지 않아야 한다.


또한 알 수 없는 출처의 앱이 함부로 설치되지 않도록 스마트폰의 보안설정을 강화하고 앱을 다운로드 받을 경우 문자 속 링크를 통해 받지 않고 공인된 오픈마켓을 통해 앱을 설치하도로 한다.


보안강화와 업데이트 명목으로 개인정보·금융정보를 요구하는 경우 절대 입력하거나 알려주지 않아야 한다.


방통위는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SKT·​KT·​LGU+ 이동3사와 협력해 5일부터 국민 5,360여만 명을 대상으로 ‘스미싱 피해예방 문자’를 발송해 주의를 당부할 계획이다.


명절 연휴 중 스미싱 의심 문자를 수신했거나 악성앱 감염 등이 의심 되는 경우 국번 없이 118로 불법스팸대응센터에 신고할 수 있다. ​ 


[2019-09-04 15:34:06]
이전글 화려한 등갑의 소유자 '매부리바다거북'
다음글 일곱 번째 닥터헬기, 24시간 운항 시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