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6:2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전국 농촌 경작지 방치된 폐비닐 집중 수거
 
  영농폐비닐 발생,수거, 처리 현황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전국 농촌 지역 경작지에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수거하기 위해 환경부가 11월 18일부터 12월 13일까지 집중 수거 기간을 운영한다.


영농폐기물은 사용하고 버려진 폐비닐과 폐농약용기 등이 대부분을 차지한다. 전국적으로 연간 발생하는 폐비닐 약 32만 톤(이물질 포함) 중 약 19%인 6만 톤은 수거되지 못하고 방치되거나 불법으로 소각되고 있다


집중 수거는 지자체, 농협, 농업인단체 등과 협조해 매년 농번기를 전후한 봄(4~5월), 가을(11~12월)에 2차례씩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수거하기 위해 실시하고 있다.


마을별로 수거된 영농폐기물은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공단으로 이송돼 폐비닐은 파쇄, 세척, 압축해 재생원료로 재활용하고 폐농약용기는 재활용하거나 소각 처리한다.


환경부는 집중 수거기간 동안 각 지역에 따라 수거 행사를 개최하고 지역 농민들에게 영농폐기물의 올바른 배출방법과 수거보상금 제도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수거보상금 제도는 농민이 영농폐기물을 공동집하장으로 가져오면 폐기물 종류와 양에 따라 보상금을 지급하는 것이다. 폐비닐은 지자체별로 50∼330원/kg(지자체별 상이)의 수거보상금을 지급한다. 폐농약용기의 경우 봉지류는 개당 80원, 용기류는 100원을 각각 지급한다.


아울러 환경부는 영농폐기물의 안정적인 수거 기반 확대와 함께 농업잔재물 등 농촌폐기물 불법 소각에 따른 미세먼지 발생을 줄이고자 경기도 이천시를 대상으로 폐기물 수거·처리 시범사업을 18일부터 한달간 추진한다.


해당 시범사업은 농업잔재물을 농민들의 희망에 따라 파쇄 후 본인 소유의 경작지에 살포 혼합하고 폐비닐과 폐농약병기는 기존 체계에 따라 한국환경공단에서 수거 후 재활용할 예정이다.


이영기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농촌 경작지 등에 방치된 영농폐기물을 적기에 수거해 농촌 지역 환경개선은 물론 불법소각으로 인한 2차 환경오염을 예방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19-11-18 14:18:43]
이전글 경북 포항, 2021년 전국 해양스포츠제전 개최지로 선..
다음글 지역공동체 교류의 장 '가족센터' 전국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