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4일 (화) 23:50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전국에 흩어져 있는 일제 강제동원 명부 디지털로 통합
 
  ‘유수명부(留守名簿)’는 원 부대에서 전장 등으로 파견된 부대의 명단이다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여러 기관에 흩어져 있는 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명부를 한 곳에서 볼 수 있게 된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일제 강제동원 명부를 소장하고 있는 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와 자문단을 구성해 2023년까지 ‘(가칭)강제동원 명부 통합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서비스할 계획이다. 

 

일제 강제동원 관련 명부는 현재 국가기록원, 국립일제강제동원역사관, 국사편찬위원회 등에 분산돼 보관 중이다. 때문에 접근성이 떨어지고 통일된 정보 제공이 어려워 개인 피해현황 규명과 활발한 학술연구 지원이 원활하지 않았다는 의견이 많았다. 

 

먼저 내년에는 약 9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노무자 1종, 군인⸱군속 1종의 명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노무자는 ‘조선인 노동자에 관한 조사결과(6만9,766명)’, 군인⸱군속은 ‘유수명부(16만148명)’에 기재된 인원으로 총 2종 23만여 명 분이다.


‘조선인 노동자에 관한 조사 결과’는 일본기업에 동원된 조선인이 수록돼 있는 명부로 일본 지역과 기업별로 나뉘어 등재돼 있다. 명부 세부항목은 입소경로별, 이름, 생년월일, 본적, 직종, 입소연월일, 퇴소연월일, 미불금 등으로 총 15권 분량이다.


‘유수명부(留守名簿)’는 원 소속 부대에서 전쟁터 등으로 파견된 부대원의 명단으로 총 114권 분량이다.


국가기록원은 단계별로 데이터베이스 구축을 완료하고 대국민 자료제공 서비스, 명부 관련 기획전시, 추진성과를 종합한 국제심포지엄개최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소연 국가기록원장은 “현재 국가기록원이 제공하는 일제 강제동원 조선인 명부 검색서비스는 성명, 생년월일, 사망여부 등 최소 항목만 제공하는 한계가 있었다”며 “다양한 정보항목이 담긴 통합데이터베이스가 구축되면 피해자 규모, 강제성 등을 밝히는 후속 연구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다”고 했다.​ 


[2019-12-24 10:34:31]
이전글 23일 천안논산 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다음글 항로 암초제거로 광양항 안전성 높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