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5: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진해만 해역 굴 노로바이러스 확산..굴제품 '가열조리용' 부착
 
  총 12개 조사정점 중 9개 정점에서 노로바이러스 검출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경남 진해만 해역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소비자는 반드시 굴을 익혀 먹어야 한다. 노로바이러스는 열에 약해 85℃ 이상 가열시 사멸된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월 28일 창원 구산면 주변 굴 양식장에서 노로바이러스가 처음 검출됨에 따라 추가 검출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진해만 해역의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를 실시했다. 이 결과, 총 12개 조사정점 중 9개 정점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돼 노로바이러스가 진해만 해역까지 확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진해만 해역의 굴 양식장은 현재 수확을 대부분 종료한 상태로 3월부터 생산된 물량은 모두 가열조리용으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수부와 경상남도는 안전성이 확인될 때까지 진해만 해역을 포함한 경남지역 해역에서 생산된 모든 굴 제품에 ‘가열조리용’ 표시를 부착해 판매하도록 했다.


소비자들에게는 굴 노로바이러스로 인한 식중독 예방을 위해 굴을 날것으로 먹지 말고 반드시 익혀서 먹고 손과 발을 자주 씻는 등 개인위생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국립수산과학원은 올해 겨울철 강우량이 증가한 것을 노로바이러스 확산의 주원인으로 지목하고 있다. 강우량 증가로 빗물과 함께 육상의 노로바이러스가 주변 해역으로 지속적으로 유입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수부는 “노로바이러스 정밀조사 대상 범위를 한산·거제만, 자란만·사량도 해역 등 경남지역 해역 전체로 확대하기로 했다”며 “수산물 식중독 사고를 유발하는 노로바이러스, 패류독소 등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 시행해 생산단계 안전관리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0-03-25 11:21:50]
이전글 4월부터 만 55세 이상 주택연금 가입 가능
다음글 코로나19 확진자 이동동선 실시간 자동 분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