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4일 (화) 23:4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학교·도로 등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67.2% 완료
 
  내진성능 확보 건수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공공건축물, 학교, 도로 등 공공시설물의 내진율이 67.3%로 나타났다.

 

행정안전부는 올해 '2단계(2016~2020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기본 계획' 추진 기간이 종료됨에 따라 결과를 29일 공개했다. 

 

지난해 기존 공공시설물 18만8,880개소 가운데 12만6,994개소에 대한 내진 성능이 갖춰져 내진율 67.2%를 확보했다. 이는 전년 대비 4.9%p 상승한 것.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율은 1단계 내진보강 기본계획이 수립된 2011년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다. 2017년 포항지진 이후 지난 2011~2016년과 비교해 예산투자가 2017년 4.02배, 2018년 5.69배, 2019년 6.02배로 크게 증가했다. 이를 통해 내진 성능 확보 건수가 늘어나 내진율도 급격히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 내진보강에 총 8,722억 원이 투입돼 20종 8,800개소에 대한 내진 성능이 확보됐다. 공공건축물(3,805건), 학교(3,083건), 도로(806건) 순으로 내진 성능이 갖춰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말 기준 전체 33종 시설물 중 고속철도, 다목적댐, 원자로와 관계시설 등 총 6종 시설은 내진율 100%를 달성했고 도시철도(99.7%), 전력시설(99.0%) 등 10종의 시설은 내진율 80% 이상을 확보했다.


내진보강대책은 기관별로 기존 공공시설물 내진보강 기본계획에 따라 소관 시설물에 대한 내진성능 향상을 위해 매년 수립해 추진하는 계획이다. 행안부는 현재까지 진행된 내진보강 사업 결과를 토대로 ‘3단계(2021~2025년) 기본계획’을 수립한다. 3단계 기본계획에서는 내진율 저조 시설물, 중요도, 노후도, 규모 등을 고려해 시설물별 내진보강 우선순위를 정하고 시설물 내 핵심시설물을 지정해 내진율에 집중할 방침이다.


한성원 행안부 재난관리정책관은 “2017년 이후 공공시설물 내진보강사업 투자 규모가 지속 증가하고 있다”며 “내진보강 기본계획에 따라 내실 있는 내진보강사업이 이루어지도록 내진성능평가와 내진보강공사를 지속 추진하겠다”고 했다.​ 


[2020-04-29 14:06:33]
이전글 청주 도심 출현 여우 멸종위기종 아닌 북미산 여우
다음글 국산 드론 확산 '우리드론 알림-e' 운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