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2일 (수) 17:55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용산 미군 장교숙소 5단지 부지 국민에 첫 개방
 
  용산공원 개방행사
 

[시사투데이 박지영 기자] 용산 미군기지를 국가공원으로 만들기 위한 정부의 움직임이 본격화 된다.


정부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유홍준 민간공동위원장, 관계기관, 시민들과 함께 공원부지의 첫 개방 행사를 진행하고 용산기지 동남쪽에 위치한 미군 장교숙소 5단지 부지를 8월부터 전면 개방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개방되는 장교숙소 5단지는 1986년 미군으로부터 반환받은 부지에 한국토지주택공사(LH)(구 대한주택공사)가 미군장교 임대주택을 건설한 후 지난해까지 임대 운영해 왔던 시설이다. 정부는 올해 1월 소유권을 확보한 후 국민 개방을 위해 전체 18개 동 가운데 5개 동을 전시공간, 자료실, 토론공간 등으로 리모델링 했다.


이어 제2회 용산공원조성추진위원회를 열어 한강-남산 녹지축 확보를 위해 경찰청 시설 예정부지를 용산공원 조성지구 내로 편입하고 국립중앙박물관, 용산가족공원, 전쟁기념관, 군인아파트 등을 포함해 공원 경계를 약 50만㎡ 추가 확장하기로 결정했다.


국토부 김현미 장관은 “이번 부지개방은 오랫동안 굳게 닫혀있던 용산 기지를 국민의 품으로 돌려드리는 첫 걸음으로서 의미가 매우 크다”며 “국민 여러분과 함께 용산기지를 평화의지와 미래를 담은 최초의 국가공원으로 조성해 나가기 위해 다양한 참여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20-07-21 17:38:27]
이전글 거제 상수도관 매설공사 국내 개발 '수중건설로봇' ..
다음글 어선 거래 시 중개업자 신원 확인…매물정보는 누리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