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3:3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투데이 라이프
 
ㆍ학생용 책상·의자 달라진 키와 체형 맞춰 보급
 
  책상 상판의 각도조절, 캐스터 부착 책상, 발받침대 부착 의자
 

[시사투데이 박지영 기자] 학생들의 체격과 수업 환경 변화에 맞춰 학생용 책상과 의자의 크기를 늘리고 안전성도 강화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교육청의 학생건강검사 키와 몸무게, 한국인 인체치수 조사 자료 등을 활용해 ‘학생용 책상 및 의자’ 한국산업표준(KS) 개정안을 마련해 28일부터 적용한다고 밝혔다. 

 

현행 표준은 2001년 정해진 표준 신장을 기초로 규격을 도입한 뒤 학생들의 체격 증가와 수업 환경 변화를 충분히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우선 학생건강검사 자료를 검토한 결과 5년간(2014∼2018년) 평균 키는 초·중·고등학생 각각 0.2㎝, 0.73㎝, 0.25㎝씩 커졌으며 평균 몸무게는 초·중·고등학생 각각 0.65㎏, 1.49㎏, 1.52㎏씩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중·고등학생의 경우 남학생의 평균 몸무게 증가량이 각각 2.33㎏, 2.27㎏으로 여학생 0.66㎏, 0.83㎏보다 컸다. 고등학생의 경우 키 180㎝ 이상인 남학생이 조사 대상의 11.8%로 나타났다. 

 

2015년 제7차 한국인 인체치수 조사 자료를 활용해 현재 표준에서 정한 각종 치수의 적절성을 검토한 결과 의자의 좌판 길이를 확대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준에서 정한 의자 좌판의 최소 길이가 조사 자료의 엉덩이 너비보다 큰 경우는 51.5%로 48.5%의 학생이 자신의 엉덩이 너비보다 폭이 좁은 의자에서 공부했다고 볼 수 있다.

 

국표원은 학생들의 커진 키에 맞는 제품을 보급하기 위해 현재 가장 큰 크기인 6호(키 180㎝ 기준)보다 큰 치수인 7호(키 195㎝ 기준)를 신규 도입하고 의자 좌판의 최소 길이를 호수별로 2∼4㎝ 확대했다. 또한 학생들의 늘어난 몸무게에 맞춰 제품의 강도와 내구성 시험 시 사용하는 힘의 세기, 횟수 등의 기준을 높였다. 조별 토론수업에 활용될 수 있는 책상 상판의 각도조절, 캐스터 부착 책상, 발받침대 부착 의자 등 기능성 제품의 신뢰성을 높일 수 있는 시험 방법도 추가했다.

 

국표원은 내년 초부터 개정된 내용에 따라 해당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들이 차질 없이 KS 인증을 갱신하도록 하고 교육청에서 개선된 책상과 의자를 구매할 수 있도록 알릴 예정이다.

 

이승우 국표원장은 “국내 초중고생들의 체형변화를 반영해 ‘학생용 책상 및 의자’ 표준을 개정함으로써 학생들이 더욱 좋은 학습 환경에서 편하고 효율적으로 공부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했다. ​ 


[2020-12-28 09:57:22]
이전글 정부, 화이자·얀센 코로나19 백신 계약 체결 완료
다음글 슬기로운 디지털 생활 '할담비'만 따라해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