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6:0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 하버드 대학교 한국건축 특별기획전』개최
 
  데미안빌딜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후원(문예진흥기금 지원)하고 하버드대학교가 주최․주관하는 『하버드 대학교 한국건축 특별기획전』이 ‘Convergent Flux, Korea’라는 주제로 1월 20일부터 3월 7일까지 하버드대학교 Gund Hall Gallery에 개최된다.

이 전시회는 하버드에서 매년 건축계에 두각을 나타내는 나라를 선별해 기획하는 ‘New Trajectories’ 시리즈의 하나로 하버드대학 내에서 연내에 일어나는 전시 중 가장 비중있는 전시회이며 미국에서 지금까지 열린 한국현대건축에 대한 전시 중 가장 큰 규모이다.

최근 디자인에 실험적인 시도가 일어나고 있는 역동적인 한국 상황을 조명해 이를 대표할만한 28개의 작품(한국의 건축, 조경, 도시 디자인 포함)을 선정해 전시하게 된다.

한국은 한때 은둔의 시대를 지냈던 역사와 대조적으로 이제 급진적으로 변화하는 대표적인 나라들 중 하나가 됐다. 급변하는 사회적 문화적 환경 속에서 생산되어지는 복합적이고 국가의 경계를 넘는 창조적인 한국의 디자인 작업들의 성과는 같은 빠르게 진행된 산업화과정을 겪은 여러나라들 중에서도 매우 주목받는 나라가 됐다.

이번 전시는 작품들의 전시와 함께 한국의 특수한 환경을 소개해 외국의 관객들에게 한국디자인의 우수성뿐만이 아니라 이런 디자인이 나올 수 있었던 맥락인 한국에 대한 이해를 도울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건축의 디자인은 사회적 경제적 문화적 영향의 복합적인 산물인 만큼 그 배경에 대한 이해를 통해서만이 그 가치를 이해할 수 있다고 하겠다. 각 프로젝트들이 어떠한 사회적경제적 문화적 이슈들을 다뤘고 그 과정에서 어떠한 해결안을 내었는지 주목했다. 각각의 창조적인 디자인안이 대응해야 했던 이런 이슈들은 한국의 특수성과 함께 한국과 비슷한 이슈들을 가지고 있는 나라에서도 공감할 수 있는 일반성을 동시에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한국에 대한 주요 이슈들은 한 학기 동안 하버드 대학원의 교수와 학생들이 세미나를 통해 분석했다. 28개의 프로젝트 판넬이 6개의 이슈들과의 연관성에 따라 500평방미터의 공간안에 매달려 전시된다. 또한 한국 건축가들의 인지도와 이해도를 높이고자 전시회와 함께 작가들의 육성과 그들의 생각, 일하는 배경들을 접할 수 있는 인터뷰가 9개의 모니터를 통해서 동시에 소개된다.

큐레이터로는 건축사무소 SsD의 대표로 있고 하버드에서 교편을 잡고있는 건축인 박진희, 존홍이 맡았고 건축사무소 힘마의 서혜림이 자문을 맡았다.

전시회와 병행해 2월 22일에는 건축, 조경, 도시의 전문가들과 건축비평가를 한국에서 초대해 하버드의 교수진과 ‘연장된 지형과 한국의 도시상’(Extended Topographies and the Korean Urban Condition)을 주제로 토론회를 갖고 2월 8일, 3월 1일 양일에 걸쳐 참여건축가의 특별 강연을 갖는 등 한국에 대한 폭 넓은 이해와 적극적 관심을 일으키는 중요한 이벤트가 6주에 걸쳐 진행된다.

 

 


[2010-01-19 13:49:30]
이전글 달, 태양을 삼키다!
다음글 노르웨이 전통공예 예술의 과감한 탈피 「Construc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