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30일 (토) 16:2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 ‘공존, 함께 걸어온 시간’ 특별전 개최
 
  홍보 포스터
 

[시사투데이 방진석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올해 8월 14일부터 내년 6월 16일까지 경북 상주시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전시교육동 특별전시실에서 제5회 특별전 ‘공존, 함께 걸어온 시간’을 전시한다.


이번 특별전은 과거에서 현재까지 우리와 함께 한 생물을 조명해 인간과 공존하는 생물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고 생물다양성이 인간의 삶과 얼마나 맞닿아 있는지 다시 한 번 생각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별전은 신화·벽화·절기 속 생물부터 가축, 기생충 등 생물 53종 64점의 생물표본과 모형을 전시한다. 특히 1999년 남북관계 정상화를 기원하며 북한에서 서울대공원에 기증한 한반도에서 포획된 마지막 호랑이인 ‘낭림’의 박제표본도 전시된다.


전시관을 조명과 한지를 이용한 동굴 분위기로 연출해 암석이나 동굴에 동물을 그리던 옛날로 온 듯 한 느낌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민화풍의 그림과 어우러진 조상의 삶 속 동물, 집으로 들어온 동물 등 풍성한 볼거리도 마련했다.


실감 나고 몰입도 높은 전시를 위해 영상, 미디어 기기 등을 활용한 체험코너 및 행사도 준비됐다. 시치미, 매방울, 눈가리개 등의 장비를 갖춘 매사냥 직전의 참매를 버렁이(매장갑) 위에 연출해 사진 찍기 장소를 마련했고 몸속 세균 및 일상 속 동물을 영상과 터치스크린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이 외에도 솔방울을 이용한 버드피더 만들기 체험프로그램도 선보인다. 버드피더는 새가 먹이를 먹을 수 있도록 솔방울 등에 먹이를 묻혀서 나무 등에 걸어두는 것.


최기형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기획전시본부장은 “이번 특별전으로 인간과 함께 살아가는 생물의 본질적인 가치를 이해하고 공감하여 진정한 의미의 공존이 무엇인지 되새겨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다.​ 


[2018-08-14 11:27:12]
이전글 기후변화 생태학적 관점 접근 ‘생태계와 기후변화 특..
다음글 수족관 수질 정화과정 한눈에 '생명유지장치 특별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