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09월27일 (수) 13: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정동극장'적벽' 결국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 결정…3차 걸친 휴연 연장 끝에
 
  '적벽'의 한 장면 (사진 = 정동극장 제공)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전통의 부활은 온전한 옛 것에서 출발 한다. 이를 바탕으로 아쟁, 생황, 대금 등 전통악기에 드럼과 신시사이저가 조화를 이룬 시끌벅적 신명나는 라이브 밴드 사운드와  K팝 아이돌 그룹의 칼군무를 연상케 하는 안무를 접목해 생동감과 역동성을 높인 판소리들이 재현되고 있다. 


정동극장이 8일 오후 8시 정동극장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스트리밍하는 '적벽'은 박물관 속에 박제돼 있던 판소리의 부활을 알린다.

우리 판소리 마당 중 장중한 대목이 많아 표현이 힘들다고 알려진 '적벽가' 중에서도 가장 흥미로운 '적벽대전' 장면을 다룬다. 삼국지의 세 영웅 유비, 관우, 장비와 조조의 전쟁이 생동감 넘치게 구현된다.

 

판소리가 합창이 되고 부채를 메인 오브제로 활용한 안무는 전통무대가 보여줄 수 있는 역동성의 최대치다.

'적벽'은 정동극장이 2017년 창작공연 발굴 프로젝트 '창작ing'을 통해 개발했다. 전통 공연으로는 이례적으로 마니아를 양산했다. 지역 공연까지 팬들이 따라다닐 정도였다. 스타 배우들에게 따라 붙는 '커피 차'도 팬들이 보내기도 했다.

올해까지 4년 연속 무대에 오를 예정이었다. 지난 2월 14일 개막해 같은 달 23일까지 공연하기는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 발생, 문화체육관광부의 국립예술단체 공연 중단 조치에 따라 4월 5일까지 3차에 걸쳐 휴연을 연장해 왔다. 결국 최근 취소를 결정한 대신 이날 '적벽'의 무관중 온라인 생중계를 진행하기로 했다.

 

국악 밴드 '이날치'의 멤버인 소리꾼 안이호, '희비쌍곡선' 음악감독인 소리꾼 박인혜가 번갈아가며 '조조'를 연기한다.

 

 요즘 공연계에서 유행하는 '젠더 프리 캐스팅'이냐고? 원래 판소리에서 소리꾼은 남녀노소 역을 가로지르며 노래하고 연기한다. 그러니 새삼 놀랄 일도 아니다. 이날 온라인 중계에서는 박인혜가 조조 역으로 나선다.

 

 


[2020-04-08 10:15:57]
이전글 바다 날씨가 궁금하면 '씨씨티비(See Sea TV)' 확인
다음글 뮤지컬 '차미', 4년만에 정식무대…소셜미디어 속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