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12월04일 (일) 16: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벤트
 
ㆍ대구오페라하우스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텔' 공연
 
  대구오페라하우스 가족오페라-헨젤과 그레텔
 

[시사투데이 이선아 기자]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올해 4번째 시즌 공연으로 가족오페라 헨젤과 그레텔을 총 6회에 걸쳐 공연한다. 날짜는 오는 22일, 24일, 28일 30일이다. 

 

 11일 대구오페라하우스에 따르면 헨젤과 그레텔은 독일의 작곡가 훔퍼딩크가 누이동생 베테의 대본에 곡을 붙여 만든 동화오페라로, 숲속 과자집으로 아이들을 유인해 잡아먹는 마녀와 그를 물리치는 두 남매의 이야기를 담은 그림(Grimm)형제의 동화를 원작으로 한다. 

 

 엥겔베르트 훔퍼딩크의 환상적인 오케스트레이션이 돋보이는 이 작품은 유럽 현지에서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공연되기로도 유명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여름방학을 맞이한 이달 가족오페라는 취지에 맞게 입장 연령을 6세로 확대해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할 수 있는 오페라로 제작하고 있다. 

 

 매년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선보이고 있는 가족오페라들은 전국 투어공연을 포함해 매회 90% 이상의 높은 객석 점유율을 기록해 오고 있다. 

 

 재치 있는 연출과 탄탄한 실력을 갖춘 출연진의 음악성까지 더해져 관객들이 믿고 보는 브랜드로 자리 잡았다.

 

 대구오페라하우스가 준비한 이번 헨젤과 그레텔은 개성이 넘치는 관록의 연출가 헨드릭 뮐러(Hendrik Müller), 무대디자이너 페트라 바이케르트(Petra Weikert)가 2019년 선보였던 독창적이고 상징적인 프로덕션의 무대와 의상을 그대로 재현하면서 성악가와 합창단의 신비로운 멜로디를 중점으로 재연출했다. 

 

 또 헨젤과 그레텔을 과자집으로 유인하는 마귀할멈 역을 남자인 테너가 연기하고 동화 속에서 만나던 과자집을 실제로 재현하는 등 극적인 재미를 더할 예정이다. 

 

 헨젤과 그레텔은 하차투리안 국제콩쿠르와 아르투르 니키쉬 국제지휘콩쿠르에서 1위를 수상한 박준성이 지휘를, 국내외에서 활약하고 있는 연출가 이혜영이 재연출을 맡았다.

 

 헨젤 역에 메조 소프라노 정세라와 소프라노 김혜현, 그레텔 역에 소프라노 배혜리, 이주희가 출연한다. 많은 이들의 관심을 끌 마녀 역에는 테너 김성환, 이병룡이 출연, 관객들에게 특별한 재미를 선사한다.

 

 대구오페라하우스는 가족오페라를 온 가족이 함께 부담 없이 관람할 수 있도록 배려하기 위해 매년 특별한 할인 정책을 펼쳐오고 있다. 

 

 3명 단위로 예매하면 30% 할인, 5명 단위로 예매하면 50% 할인해 티켓을 구매할 수 있고, 평일 공연은 1+1 티켓 할인으로 구매할 수 있다. 


[2022-07-11 18:06:42]
이전글 김연수 '원더보이', 창작뮤지컬로 탄생…8월 초연
다음글 연극 '82년생 김지영' 9월 백암아트홀 공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