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2일 (화) 8:50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헌재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심판 파면 선고…탄핵반대 시위자 2명 사망·중상 잇따라  [2017-03-10 18:14:59]
 
  헌법재판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파면이 결정된 10일 서울 종로구 헌법재판소 인근에서 박 전 대통령 지지자가 시위를 하던 중 구급차에 실려가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에서 파면을 선고한 10일, 헌재 주변 안국역에서 탄핵 반대 태극기 집회가 열린 가운데 사망자가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54분경 헌재 주변 안국역 지하철 3호선 5번 출구 인근에서 김모(72)씨가 머리를 다친 상태로 발견됐다. 김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다가 오후 1시 50분경 숨졌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경찰의 소음관리차량 위에 설치돼있던 스피커를 맞고 쓰러진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현장감식과 전담팀을 구성해 목격자를 확보하는 등 정확한 사망경위를 확인하고 있다.

 앞서 낮 12시 15분경 지하철 3호선 안국역 4번 출구 인근에서는 김모(60)씨가 의식불명 상태로 발견,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끝내 숨졌다.

 오후 1시50분경 안국역 사거리에서는 50대 남성이 경찰버스에서 추락해 중상을 입었다.

 당초 이 남성은 "목숨을 바쳐 대통령을 구하겠다"며 자신의 배를 흉기로 찌른 것으로 알려졌으나 경찰 확인결과 추락에 의한 부상으로 파악됐다.

 이 남성은 구급대원의 응급조치를 받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날 현장에서 쓰러져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병원에 옮겨진 남성 2명도 상태가 위급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심폐소생술 이후 호흡기를 부착한 상태로 중환자실에 입원해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후 3시21분 '대통령 탄핵기각을 위한 국민총궐기 운동본부'(탄기국) 집회 무대에서는 한 남성이 할복을 시도하다가 저지당하는 일도 있었다.

 탄기국 측은 "오늘(10일) 경찰 차벽을 뚫다가 8명이 다쳤다"며 "2명은 사망했고 1명도 사망 직전이다. 나머지 5명도 생명을 보장할 수 없는 중태"라고 밝혔다.

 탄기국 집회는 선고 이후부터 점차 과격해졌다.

 오후에는 참가자들이 경찰버스에 밧줄을 묶어 쓰러뜨리려 하고 경찰을 향해 돌과 병 등을 던지기까지 했다.

 탄기국 측은 이날 밤샘 농성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시위 양상이 격화되자 오후 2시 21분경 캡사이신을 살포하면서 제압에 나섰다.  경찰과 시위대는 오후 2시 40분경부터 수운회관 인근에 설치된 탄기국 무대를 사이에 두고 대치했다.

 경찰은 경고 방송 등을 통해 시위대 해산을 유도했다. 경찰은 이날 헌재 인근에 57개 중대 4600여명을 배치했다. 배치된 경력 중에서도 부상자가 발생했다.

경찰 측에서는 의경대원 7명이 시위대와의 충돌 등으로 부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2017-03-10 18:14:59]
이전글 강원도 강릉 옥계 산불 23시간째 번져…강풍 타고 산 ..
다음글 검찰, 삼성 이건희 회장 '성매매 의혹' 관련 CJ헬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