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5일 (목) 0:5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검찰, 박근혜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수사한다  [2017-03-14 18:08:56]
 
  서울중앙지검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박근혜 정부가 친정부적 성향의 단체에 지원을 몰아주기 위해 작성한 일명 '화이트리스트' 의혹에 대해 검찰이 본격적으로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은 14일 관제데모 지시 의혹과 함께 '화이트리스트' 관련 수사를 형사1부(부장검사 심우정)에 배당했다고 밝혔다. 형사1부는 어버이연합 등 보수단체가 전경련으로부터 우회적으로 자금을 지원받고 청와대 지시에 따라 '관제데모'를 벌였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맡고 있는 부서다.

 앞서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특별검사팀은 '블랙리스트'와 반대되는 개념인 '화이트리스트'의 실체를 확인해 검찰에 수사를 넘겼다.

 그동안 박근혜 정부가 블랙리스트와 함께 친정부적 성향의 단체에 지원을 몰아주는 화이트리스트도 운영했다는 의혹이 수차례에 걸쳐 제기되어 왔다.

 특검 조사 결과 박근혜 정부는 특정 단체에 활동비를 지원하라고 청와대 정무수석실을 통해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에 노골적으로 요구했다.

 청와대 정무수석실은 전경련 임원들에게 특정단체의 단체명과 지원금 액수까지 지정해줬고, 전경련은 총 68억원을 이 요구에 따라 지원했다.

 전경련은 지난 2014년 청와대에서 지정한 22개 단체에 24억원을 지원했고, 2015년에는 31개 단체에 약 35억원, 2016년 22개 단체에 약 9억원을 지원했다.

 전경련 임직원들은 특검 조사에서 "청와대 관계자들이 특정단체에 대한 활동비 지원을 강요했다"고 진술했다. 


[2017-03-14 18:08:56]
이전글 검찰, 삼성 이건희 회장 '성매매 의혹' 관련 CJ헬로..
다음글 박근혜 전 대통령, 과연 '적극 응할까?'…파면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