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5일 (목) 0:5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박근혜 전 대통령, 과연 '적극 응할까?'…파면 5일만에 검찰로부터 소환통보  [2017-03-15 18:36:47]
 
  12일 강남구 삼성동 사저로 들어서며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과연 박근혜 전 대통령이 검찰에 출석을 할까? 박 전 대통령이 현직에서 파면된 5일만에 검찰로부터 소환통보를 받았다.

 15일 검찰은 오는 21일 오전 9시30분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서울중앙지검에 나와 조사를 받으라고 통보했다.

 박 전 대통령이 현직에서 파면된 5일만에 이뤄진 소환통보다.

 검찰은 지난 3일부터 박영수(65·사법연수원 10기) 특별검사로부터 수사기록을 넘겨받아 검토해왔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을 소환해 직권남용과 뇌물죄 등 혐의에 대해 조사할 계획이다.

 미르·K스포츠재단 출연금을 걷은 행위를 놓고 검찰은 직권남용, 특검팀은 뇌물죄를 각각 적용한 바 있다. 검찰은 이 사안이 별개 사건이 아니라고 보고, 함께 조사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10일 헌법재판소 탄핵심판에서 파면된 뒤 12일 삼성동 사저로 퇴거한 상태다.

 박 전 대통령은 불기소특권에서 벗어난 일반인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받을 예정이다.

 박 전 대통령 변호를 맡은 손범규 변호사는 이날 "소환일자가 통보되면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적극 응하겠다"고 밝혔다. 


[2017-03-15 18:36:47]
이전글 검찰, 박근혜 정부의 '화이트리스트' 수사한다
다음글 알바 이력서 올린 여고생에게 접근해 성매매…30대 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