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2일 (월) 5:41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검찰,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의혹' 독립 수사단 꾸린다  [2018-02-06 18:19:16]
 
  검찰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춘천지검의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외압을 받았다는 현직 검사의 폭로와 관련, 검찰이 별도의 수사팀을 꾸려 진상을 규명하기로 했다.

 

 대검찰청은 6일 "검찰은 오늘 강원랜드 채용비리 의혹과 관련해 춘천지검에서 수사 중인 사건 및 제기된 의혹에 대해 독립적인 수사단을 편성해 공정하고 철저하게 수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수사팀 '강원랜드 채용비리 관련 수사단'은 양부남 광주지검장을 단장으로 하고 서울북부지검에 사무실을 둔다. 양 지검장을 필두로 차장 검사 1명과 부장검사 1명, 평검사 5명 등 총 8명으로 꾸리기로 했으며 전문 수사관을 투입할 예정이다.

 

 검찰 관계자는 "수사가 종결되면 외부 민간 전문가 등으로 된 점검위원회의 검증을 받을 것"이라며 "수사단은 대검에 일체 보고 없이 독립적으로 수사하게 될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관계자는 "활동기간에 제약이 없고 의혹이 완전히 해소될때까지 수사를 할 것"이라며 "수사 상황에 대해 대검에 일절 보고하지 않는 걸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안미현(39·사법연수원 41기) 검사는 강원랜드 채용비리 수사 과정에서 윗선으로부터 갑자기 사건 종결을 지시 받았고 권성동 자유한국당 의원 관련 증거목록 삭제를 요구받았다는 주장했다.

 

 이후 춘천지검은 "수사 과정에서 외압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반박했고, 안 검사가 이를 재반박하면서 큰 논란이 벌어졌다. 


[2018-02-06 18:19:16]
이전글 삼성 이재용 353일만에 석방…1·2심 딴판 해석 "36..
다음글 광주 동구 전일빌딩 총탄 흔적, 38년 만에 계엄군 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