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10월22일 (월) 6:14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커피브랜드 '탐앤탐스' 김도균 대표, 수십억대 횡령 의혹…검찰, 본사 압수수색  [2018-05-11 18:14:47]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수)는 1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커피브랜드 '탐앤탐스'의 김도균 대표가 수십억원 상당의 회사 돈을 빼돌린 정황을 검찰이 포착하고 본격 수사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수)는 11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소재 탐앤탐스 본사와 김 대표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전부터 압수수색에 투입된 수사관 등은 탐앤탐스 본사 등에서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회계장부 등을 확보했다.

 김 대표는 회사 자금 수십억원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김 대표가 사실상 자신이 소유하고 있는 업체를 탐앤탐스 재료 공급 과정에 끼워 넣는 방식으로 범행을 벌인 것은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먼저 압수물을 분석한 다음에 관계자 소환 조사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압수수색이 진행된 이날 곧바로 김 대표를 소환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관계자는 "김 대표에 대해서는 횡령 혐의 외에 다른 혐의점도 수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 2001년 영업을 시작한 탐앤탐스는 김 대표가 100%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최근엔 매장을 전국 400여 곳으로 확대한 바 있다.

 앞서 김 대표는 지난해 신규 점포를 낼 때 가맹점주로부터 보험료를 받은 뒤 실제로는 보험에 가입하지 않는 방식으로 수십억원을 챙긴 혐의로 고소된 바 있다.
[2018-05-11 18:14:47]
이전글 경찰, 홍익대 남성 누드모델 도촬 사건 용의자 파악…..
다음글 검찰, MB정부 비판 '여야 정치인 불법사찰' 국정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