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1일 (일) 20:2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국회 바로 세워야" 주장한 60대 남성 국회서 분신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경내 잔디밭에서 60대 남성이 분신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국회의 제기능을 요구하며 60대 남성이 분신했다.

 

1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국회 경내 잔디밭에서 60대 남성이 분신했다. 이 남성은 3도 화상을 입고 한강성심병원으로 옮겨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와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4분께 국회의사당 앞 잔디마당에서 이모(64)씨가 자신이 탄 차량에 불을 질렀다. 불은 오전 9시12분께 완전히 꺼졌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국회가 제대로 기능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내용의 전단 약 200장을 차에 싣고 안에서 분신했다. 차량 트렁크에서는 휴대용 부탄가스통 25개가 발견됐다. 경찰은 7개가 폭발한 것으로 보고 있다.

전단엔 "국회는 국가의 심장과 같은데 수많은 동맥경화를 일으키며 국가를 침몰시키고 국민을 도탄에 빠트리고 있다", "적폐국회 바로 세워서 대한민국이 새롭게 태어나야 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씨는 생명에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서 만난 의료진은 "전신에 21% 정도 화상을 입어 화상 범위가 넓진 않다"며 "의료진과 간단한 대화를 나눴고 현재로선 생명에 지장이 없어 보인다"고 전했다. 


[2019-02-01 12:48:24]
이전글 의사 행세하며 '1528회에 걸쳐 1009명'에게 무면허 ..
다음글 "초등학교 야구단 감독이 향응·성접대 받아"…학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