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5:32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경북 안동시 풍천면 공사장서 근로자 3명 추락, 모두 사망…경찰 수사 착수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숨진 경북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건설 공사장 5층 거푸집이 무너져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18일 낮 12시 41분께 경북 안동시 풍천면 한 공사장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다.

안동소방서 등에 따르면 풍천면 도양리 경북 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건설 공사장 5층 데크플레이트(철물 거푸집) 상부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 거푸집이 붕괴되면서 근로자 3명이 20m 높이에서 추락했다.

이들은 사고 직후 119구급대에 의해 안동병원과 성소병원, 안동의료원 등 3곳으로 이송됐지만 모두 사망했다. 숨진 근로자는 A(50)씨, B(50)씨, C(39)씨 등이다.

이 사고와 관련, 경찰이 현장 관계자들을 상대로 수사에 착수했다.

이날 안동경찰서 관계자는 "사고 현장에 있던 인부들을 상대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건설 관련 회사 관계자들도 곧 소환해 설계도면 대로 시공했는지, 안전수칙을 준수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시행사는 경북그린에너지센터㈜, 시공사는 GS건설이다.

앞서 이날 낮 12시 41분께 경북 안동시 풍천면 도양리 경북북부권 환경에너지종합타운 건설 공사장 5층에서 근로자 3명이 추락해 병원으로 옮겼지만 모두 숨졌다.

사고 당시 건설 공사장 5층에서는 근로자 6명이 데크플레이트(철물 거푸집) 상부에 콘크리트 타설 작업 중이었다.

3명은 콘크리트 펌프카에서 흘러나오는 콘크리트를 거푸집 위에 쏟아 붓고, 나머지 3명은 이를 고르는 작업 중이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거푸집을 지탱하고 있던 버팀목이 빠지면서 거푸집이 붕괴, 콘크리트를 고르게 펴고 있던 근로자 3명이 20m 높이에서 바닥으로 추락했다.

이들은 사고 직후 119구급대에 의해 안동병원과 성소병원, 안동의료원 등 3곳으로 이송됐지만 모두 사망했다.

 

소방서 관계자는 "사고 직후 부상자를 안동시내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당시 모두 심정지 상태였다"고 말했다.

사고가 발생한 환경에너지종합타운은 경북 북부권에서 발생하는 쓰레기 처리를 위한 시설이다.

총 사업비 2097억 원을 들여 2016년 착공, 오는 8월 말 준공 예정이다.

이 시설이 완공되면 안동 등 북부지역 11개 시·군에서 발생하는 쓰레기를 1일 소각 390t, 음식물처리 120t 등 총 510t을 처리하게 된다.


[2019-03-18 18:13:17]
이전글 전남 함평서 '80억대 황금박쥐 동상' 노린 일당 침..
다음글 훔친 휴대전화에 저장된 은행정보를 이용해 수천만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