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07월23일 (화) 4: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4조5000억대 삼바 분식회계 증거인멸' 삼성전자 TF 임원들 구속기소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는 16일 4조5000억대 분식회계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삼성전자 사업지원TF와 삼성 바이오로직스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 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4조5000억원대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관련 증거를 인멸하도록 지시한 혐의 등을 받고 있는 삼성전자 임원들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28일 증거인멸교사 및 증거인멸 등 혐의로 삼성전자 사업지원 TF(태스크포스) 백모 상무와 보안선진화 TF 서모 상무를 구속기소했다.

백 상무와 서 상무는 바이오로직스와 자회사인 바이오에피스 임직원들이 검찰 수사에 대비하기 위해 회사 직원의 컴퓨터 및 휴대전화 등에 담겨 있는 자료를 삭제하거나 숨기는 등 증거를 인멸하는 과정을 지휘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앞서 법원은 지난 11일, "각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증거를 인멸할 염려가 있다고 인정된다"며 이들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은 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과정을 숨기기 위해 삼성이 그룹 차원에서 광범위하고 조직적인 증거인멸에 나섰다고 의심하고 있다.

특히 바이오로직스와 바이오에피스의 증거인멸과 관련해 미래전략실(미전실)의 후신으로 평가받는 삼성전자 TF에서 이를 지휘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지난 25일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로 김모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부사장과 박모 삼성전자 부사장도 구속해 수사 중이다. 이들은 검찰 수사가 진행되자 하급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수사 확대를 막기 위해 부하를 회유하는 등 '꼬리 자르기'에 나섰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다만 김태한 바이오로직스 대표는 구속을 피했다. 법원은 "증거인멸교사 공동정범 성립 여부에 다툴 여지가 있다"며 김 대표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김 대표의 영장 기각 사유를 분석해 재청구 여부 등을 검토 중이다. 또 상위 책임자를 규명하기 위한 보강 수사에 집중하고 있다. 검찰은 수뇌부로 지목되는 삼성전자 사업지원 TF 정현호 사장도 조만간 소환조사할 전망이다.
[2019-05-28 19:18:02]
이전글 100달러 가짜 지폐로 택시비 내고 잔돈 챙겨…경찰 용..
다음글 전남 순천서 지인 성폭행 시도 뒤 숨지게 한 30대 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