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8일 (목) 11:2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가상세계 메타버스서 아동·청소년 상대 '온라인 그루밍'…진화하는 성범죄
 
  경찰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시대가 변하면 범죄는 진화한다. 디지털 가상세계인 메타버스 플랫폼에서 아동·청소년을 상대로 온라인 그루밍을 하고 성착취물을 제작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은 14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하고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4월부터 이달까지 약 1년간 메타버스 플랫폼 '제페토'에서 자신의 아바타를 이용해 아동·청소년 11명에게 성착취 목적의 대화 이른바 '온라인 그루밍'을 하고 성착취물을 제작한 혐의다.

 

범행을 위해 A씨는 청소년들이 좋아하는 외모와 화려한 의상을 갖춘 아바타를 내세워 아이들을 관심을 유도했다.

 

기프티콘이나 메타버스 내 아이템을 선물하면서 청소년들의 환심을 사고, 메신저로 연락하며 친분을 쌓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후 A씨는 자신의 신체를 찍은 영상과 사진 등을 먼저 보내주고 청소년들의 신체사진과 영상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2차 피해 방지를 위해 A씨가 제작한 성착취물을 삭제하고 A씨의 메타버스 계정 폐쇄도 요청했으며, 피해 아동·청소년들은 보호기관 연계했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해 9월부터 법률 개정으로 아동·청소년의 디지털 성범죄에 대한 위장수사가 가능해져 A씨를 검거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디지털 성범죄 근절을 위해 엄정한 단속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2022-04-14 13:21:13]
이전글 '부하 장교 성폭행 혐의' 해군 대령, 대법서 무죄→..
다음글 '비위의혹 담겼다'는 '윤석열 X파일' 경찰, 작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