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6일 (화) 1:3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비위의혹 담겼다'는 '윤석열 X파일' 경찰, 작성자 고발 사건 수사 착수
 
  이종배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X-파일 최초 작성자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고발하기 위해 민원실로 향하고 있다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윤석열 당선인이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른 뒤 그의 비위 의혹이 담겼다는 일명 '윤석열 X파일'. 대선 전 유포된 이른바 '윤석열 X파일' 작성자와 이 파일 작성에 관여한 국가기관 관계자를 수사해달라는 고발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22일 오후 이종배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 대표를 고발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이 단체는 지난해 6월 윤 당선인의 X파일 문서 작성에 관여한 성명불상 국가기관 관계자 등을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발했다. 사건은 검찰을 거쳐 경찰로 이관됐다.

 

당시 이 대표는 "X파일을 봤다는 장성철 공감과논쟁센터 소장, 하태경 의원, 신평 변호사의 주장을 종합하면 X파일은 윤 전 총장과 그 가족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경찰 등 수사기관에서 제공한 불법정보와 국정원, 국세청 등이 제공한 불법개인정보를 바탕으로 작성됐을 가능성이 매우 크다"고 주장했다.

 

또 이 대표는 이날 조사 전 입장문을 통해 "X파일은 검증을 빙자해 특정 후보 낙선을 위해 기획된 추악한 선거공작이었다"며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사건인 만큼 수사기관은 철저한 수사를 통해 실체적 진실을 밝히고 혐의자를 엄벌에 처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지난해 윤 당선인이 야권의 유력 대권 주자로 떠오른 뒤 그의 비위 의혹이 담겼다는 '윤석열 X파일'이 논란이 됐다. 법세련 등 시민단체들은 작성자와 최초 유포자를 찾아내 처벌해야 한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한편 이 대표의 의혹 제기에 대해 국정원은 "철저하게 정치 중립을 실천하고 있으며, 당선인은 물론 그 누구의 불법 개인 정보도 제공한 바가 전혀 없다"고 해명했다.


[2022-04-22 17:56:10]
이전글 가상세계 메타버스서 아동·청소년 상대 '온라인 그..
다음글 은행들 왜 이래?…'600억원 횡령 의혹' 우리은행 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