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08월16일 (화) 1: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윤 대통령 수석비서관
회의


▒ Home > 이색 news > bad news
 
ㆍ은행들 왜 이래?…'600억원 횡령 의혹' 우리은행 직원 경찰 자수
 
  우리은행 전경
 

[시사투데이 박미라 기자] 우리은행에서 6여년간 600여억원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는 직원이 자수해 경찰이 긴급체포했다.

 

2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전날 오후 10시30분쯤 우리은행 직원 A씨를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특경법)상 횡령 혐의로 체포했다.

 

A씨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6여년간 세 차례에 걸쳐 회사자금 600여억원 가량을 빼돌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초 횡령금액은 5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으나, 실제 의심 금액은 600억원 가량으로 전해졌다. 그는 우리은행 기업 매각부서에서 근무했다고 한다.

 

A씨는 전날 회사측 연락을 받지 않고 잠적했으나 우리은행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자 당일 경찰서를 찾아 자수했다.

 

경찰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 신청을 검토할 예정이다.

 

경찰은 현재 A씨의 친동생 B씨에 대한 범행 공모 여부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

 

B씨는 이날 오전 2시께 스스로 경찰서를 찾았다고 한다. 다만 공모 등 범죄 가담 여부에 대해서는 일체 진술하지 않고 귀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향후 동생을 불러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2022-04-28 14:51:34]
이전글 '비위의혹 담겼다'는 '윤석열 X파일' 경찰, 작성..
다음글 경기 김포서 백골로 발견된 지적장애인 시신, 살해 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