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2일 (화) 8:4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대선 고심끝에 불출마 선언…19대 대선은 5월9일 확정"  [2017-03-15 16:01:42]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15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사진=국무총리실)
 임시 국무회의서 "국정안정·공정한 대선관리 전념"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대통령선거 불출마 선언과 관련 "국정 안정과 공정한 대선관리를 위해, 제가 대선에 출마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했다"고 불출마를 결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황 대통령 권한대행은 15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대통령 궐위 상황에 더해 국내외 안보 및 경제 분야의 불확실성으로 복합적인 위기상황에 직면하고 있어 저의 대선 참여를 바라는 국민들의 목소리가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그러나 고심 끝에 현재의 국가 위기 대처와 안정적 국정 관리를 미루거나 소홀히 해서는 안된다는 결론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어 "저는 앞으로도 대통령 권한대행으로서의 막중한 책무에 전념하고자 한다"며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순간까지, 오직 나라와 국민만 생각하며 위기관리와 민생안정에 최선을 다하고, 두 달도 남지 않은 대통령 선거를 엄정하고 공정하게 관리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황 대통령 권한대행은 또 "오늘 국무회의에서 제19대 대통령 선거일을 결정하고, 그 선거일을 임시공휴일로 지정하고자 한다"며 "행자부 등 관련부처에서는 이번 대선이 많은 유권자들이 참여하는 가운데 어느 때보다 깨끗하고 공정한 선거가 될 수 있도록 선거관리에 최선을 다해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아울러 "대통령 선거를 공명정대하게 관리하고, 당면한 국가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안정적으로 국정을 운영하는데,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성원, 그리고 정치권의 협력을 당부드린다"고 요청했다. 
 
한편 헌법과 공직선거법에 따르면 헌법재판소가 대통령 탄핵을 확정한 다음 날부터 60일 이내에 대통령 선거를 치러야 하며 선거일은 50일 전까지 공고해야 한다. 5월 9일로 선거일이 확정됨에 따라, 선거일 40일 전인 3월 30일까지 국외 부재자 신고와 재외선거인 등록일정이 마무리된다. 

 

선거에 입후보하려는 공직자는 30일 전인 4월 9일까지 공직에서 물러나야 한다.

 

이와 함께 4월 11일부터 15일까지 선거인 명부 작성이 완료돼야 한다. 대선에 출마하는 후보자등록 신청 기간은 선거일 24일 전인 4월 15일부터 16일까지 이틀간이다.

 

4월 25일부터 30일까지 재외투표소 투표가 실시되며, 5월 4일∼5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는 사전투표소 투표가 진행된다. 

 

선거 당일 투표는 오전 6시부터 오후 8시까지 진행된다. 
​ 


[2017-03-15 16:01:42]
이전글 정부 대선일 5월 9일 지정·…황교안 대행 불출마 예..
다음글 한광옥 "대통령 궐위되는 불행한 사태 참담…국정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