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8일 (월) 12:18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최근 우리나라 대내외적 엄중한 상황…국민안전 확보 무엇보다 중요하다"  [2017-03-17 12:33:09]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사진=국무총리실)
 안전관계장관회의서…가뭄·산불 대비, 신학기 맞아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 강조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17일 "최근 우리나라는 지금 대내외적으로 매우 엄중한 상황에 있으며 이럴 때일수록 국민의 생명과 재산에 직결되는 '국민안전'을 확보하는 것은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황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9차 안전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현재 정부는 일상생활 속에서 자주 접하면서도 대형 사고가 우려되는 시설물 전반에 대해 '국가안전 대진단'을 실시하고 있다"며 "점검과정에서 안전 취약 요인이 발견되면 현장에서 즉시 조치하는 등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제거해 나가고 제도 개선이 필요한 경우 관계 법령 제·개정 등 보완책도 마련해 안전한 사회가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우선 봄철이 되면서 날씨가 건조해지고 있어 매년 반복되는 가뭄과 산불 발생이 우려된다"며 "또, 모든 학교가 신학기를 맞이해 학생들의 안전에 대한 국민들의 걱정도 제기되고 있다"고 말했다.

 

황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어 "가뭄으로 인한 국민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가뭄 발생 이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준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국토부·농식품부 등 관계 부처는 가뭄시 물 공급에 지장이 없도록 댐용수·농업용수 등을 사전에 충분히 비축하고 수도시설 노후화로 많은 누수가 발생하고 있는 지역에 대해서는 상수도 현대화 사업도 적극 추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지시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산불 대책과 관련해서 "한번 발생하면 돌이킬 수 없는 막대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사전에 철저한 산불 예방과, 이를 위한 국민 여러분의 적극적인 동참이 필수적이다. 산림청 등 관계기관은 기상변화를 예의주시하면서 '산불위기 경보'를 상황에 맞게 적기에 발령하고, 매뉴얼에 따라 대응조치를 철저히 이행해야 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황 대통령 권한대행은 아울러 "산불의 주요 원인이 '소각 산불'과 '입산자 실화'에 있는 만큼 이에 대한 계도 활동과 단속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날 회의에서 신학기를 맞아 학교 안전 대책 역시 중점적으로 언급했다.

 

황 대통령 권한대행은 이어 "국민들이 안심하고 자녀를 학교에 보낼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각종 시설물 안전과 학생 건강 등 학교생활 안전이 지켜져야 한다"며 "그간 정부가 추진해 온 '학교 안전대책'을 통해 지난해 처음 학생 안전사고가 감소하는 등의 성과도 있었다"며 "앞으로도 교육부 등 관계부처는 재난위험시설을 조기에 보강하고 스쿨존 관리와 급식 위생실태를 철저히 점검하는 등 안전한 학교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나가야 하겠다"고 당부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끝으로 "그동안 정부는 지진․화학사고 등 대형 재난과 대규모 사고 대응 매뉴얼을 마련하여 시행해 왔고, 안전사고 발생 시마다 관련 안전대책을 보완해 왔다"며 "이들 대책의 현장 실천 여부를 점검한 결과 아직도 현장에서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지키지 않는 잘못된 관행이 근절되지 않아 유사한 사고가 반복 재발하고 있다"며 "정부는 안전대책이 현장에 안착할 때까지 지속적·반복적으로 점검하고 문제점에 대해서는 보완방안을 신속히 마련·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2017-03-17 12:33:09]
이전글 청와대 남겨진 진돗개 9마리 모두 혈통보존단체에 분..
다음글 홍준표 경남지사 '장기 휴가'내고 본격 대선 레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