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9월27일 (일) 12:1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미국 국방부, "한미 방위비 분담금, 중동·유럽·아시아든 계속 지켜보면서 동맹국들이 분담을 약간 더 올리길 기대"
 
  정은보 한·미 방위비분담협상대사와 제임스 드하트 미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사진=외교부)
 "한국이 낸 방위비 한국 경제로 돌아가···북한의 미사일 발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려"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한미간 방위비 분담금 협정(SMA)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중인 가운데 미국 국방부가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이 한국경제로 돌아간다며 분담금 증액을 촉구했다. 

 

미국의 소리(VOA)에 따르면 조너선 호프먼 국방부 대변인은 16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분담금 협상 관련 질문에 "국무부 소관"이라면서 증액을 기대한다는 원칙적 입장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호프먼 대변인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취임 이후 계속 증액을 압박해왔다"며 "중동이든 유럽이든, 아시아든 계속 지켜보면서 동맹국들이 분담을 약간 더 올리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미사일 발사 가능성과 관련한 질문에는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의 발언을 언급, "시험발사 여부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결정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2020-01-17 11:43:56]
이전글 정세균 국무총리, "미국-이란 갈등으로 중동 정세 불..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안나푸르나에서 실종된 선생님들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