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4일 (토) 5:5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정치·통일
 
ㆍ문재인 대통령, '태풍' 관련 긴급상황 점검회의 주재…"태풍 '하이선' 상황 종료된 것 아니다…정부·지자체, 긴장 유지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이 7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태풍 ‘하이선’ 피해 긴급 상황 점검회의를 주재하며 발언(사진=청와대)
 
  7일 오후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열린 태풍 ‘하이선’ 피해 긴급 상황 점검회의(사진=청와대)
 "태풍 피해에 대한 응급복구 빠르게 추진···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 조사도 신속히 마쳐 달라"

[시사투데이 윤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7일 오후 3시50분부터 40분간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태풍 '하이선' 관련 긴급상황점검회의를 주재했다. 

 

청와대는 긴급 상황 점검회의는 예정에 없었으나 문 대통령이 오늘 오전 소집을 지시해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김종석 기상청장이 태풍 현황 및 전망을, 강건작 위기관리센터장이 피해상황 및 대처현황을 보고했다.

 

문 대통령은 "태풍이 내륙을 벗어나 동해 해상으로 북상 중이라 하더라도 상황이 종료된 것이 아니고, 비 피해나 바람 피해가 있을 수 있다"며 "상황이 끝날 때까지 정부와 지자체는 긴장을 유지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태풍 마이삭 피해가 복구되지 않은 상황 속에서, 유사한 경로로 하이선이 오는 바람에 일부 지역은 피해가 가중될 염려가 있다"며 "재난당국은 두 개의 태풍을 묶어서 피해 상황을 종합적으로 조사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태풍 피해에 대한 응급복구를 빠르게 추진하고, 피해가 큰 지역은 추석 전에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피해 조사도 신속히 마쳐 달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태풍 '하이선' 관련 긴급상황점검회의에는 노영민 대통령비서실장과 서훈 국가안보실장, 유연상 경호처장, 정만호 국민소통수석, 이호승 경제수석, 윤창렬 사회수석, 강건작 위기관리센터장,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등이 참석했다.

 


[2020-09-07 19:09:38]
이전글 문재인 대통령, "4차 추경의 목적이 위기 극복에 있..
다음글 문재인 대통령, "보건복지부에 보건 분야 전담 차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