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4일 (월) 20:44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중소·중견기업의 FTA 활용 제고 관계부처 협력  [2018-06-22 11:21:39]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제11차 FTA 이행·활용 유관기관 협의회 개최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자유무역협정(FTA) 관계부처, 지원기관, 업종별 협·단체가 한자리에 모여 중소·중견기업의 FTA 활용 애로를 해소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2일 오후 무역협회에서 조영신 통상국내정책관 주재로 제11차 자유무역협정 이행·활용 유관기관 협의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부처 간 협력의 폭을 넓히고자 기재부, 해수부, 특허청 등 정부부처 6곳이 참석했다. 자유무역협정 지원기관 8곳, 업종별 협·단체 12곳 등에서 약 30명이 참석해 협정 이행·활용을 위한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회의에서는 올 상반기 자유무역협정 활용 기업 간담회 결과 해외조달시장 수출지원 확대방안, 중소기업 지식재산권 보호 강화방안, 국가 간 품목분류 분쟁사례와 대응방안을 주요 안건으로 논의했다.


산업부는 기업간담회 결과보고에서 올해 상반기 16차례 간담회에서 발굴한 대표적인 애로·건의사항 12가지를 소개했다. 원산지증명서(C/O) 정정발급 시 사본제출 허용, 아세아태형양무역협정(APTA) 사후 관세환급 규정 적용, 한·인도 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CEPA) 양허내용 개선, 수출기업과 협력사 연계 원산지시스템 구축 확대 등 제도개선이 필요한 항목을 선별하고 부처·기관 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조달청에서는 FTA 체결로 인해 해외 조달시장이 새로운 수출시장으로 부상하면서 우리기업이 해외 조달시장 진출에 어려움이 없도록 조달정보 제공, 수출 전략기업 육성 등 수출지원 강화방안을 제시했다.

 

특허청은 해외에서 우리기업의 위조 상품 유통을 방지하기 위해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의 역할과 전문성을 강화하고 위조 상품에 대한 적발 시스템을 체계화하는 등 지식재산권 보호방안을 발표했다. 

 

관세청은 관세평가분류원을 통해 국가 간 품목분류 상이 등에 따른 국제분쟁 사례를 소개하고 피해 예방을 위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조영신 통상국내정책관은 “FTA 활용의 가장 큰 이점은 관세절감을 통한 가격경쟁력 확보와 이를 통한 상품교역의 증가다. 자유무역협정 혜택이 중소·중견 수출기업과 동반성장 관계에 있는 영세 협력사 골고루 향유할 수 있도록 유용한 정책을 지속 발굴·수립해 나가겠다”고 했다. ​ 


[2018-06-22 11:21:39]
이전글 산업부, 중소·중견기업 청년 신규채용 시 2년간 ‘청..
다음글 국토부, 서울-세종·서울~유성 등 프리미엄 고속버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