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2일 (수) 18: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가상현실 이용 실제 도로주행 재현..실험센터 문열어
 
  도로주행 시뮬레이터
 교차로⸱급커브 구간 등 가상 구현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차량 운행 상황을 90% 이상 재현해 운전자 관점에서 교차로, 급커브구간 등을 실험할 수 있는 공간이 문을 연다.


국토교통부는 19일 오후 경기도 화성에서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 한국도로공사와 함께 ‘도로주행 시뮬레이터 실험센터’ 개소식을 개최했다.


도로주행 시뮬레이터 실험센터는 가상현실(Virtual-Reality) 기법을 이용해 실제 운전상황을 모의하는 가상주행 실험시설이다. 2015년 국가 연구개발(R&D) 사업으로 선정돼 총 179억5천만 원의 연구개발비를 들여 구축됐다.


기존 도로는 노선설계, 기하구조, 도로안전시설, 표지판 등이 도로교통 전문가의 시각에서 설치돼 왔다. 실험센터에서는 실제 도로에서 진행하던 차량 실험을 가상현실에서 검증할 수 있어 안전하고 저렴한 비용으로 실험할 수 있게 됐다.


종⸱횡방향 가속도, 급차로 변경⸱급선회, 원심가속도 등 차량 운행 상황을 90% 이상 재현해 운전자 관점에서 교차로, 급커브구간, 고속도로 나들목(IC)⸱분기점(JC)을 가상으로 구현할 수 있다.


또한 다수의 운전자가 동일한 도로에서 실시간 병행운전이 가능하도록 구성해 운전자 간 상호작용을 평가할 수 있다. 실험차량을 승용차, 트럭, 버스로 다양화해 차종별 실험도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실험센터는 도로설계, 교통안전 등을 가상현실을 통해 검증이 가능한 최첨단 연구시설이다. 이용자 친화적 도로환경 조성이 가능해 질 것이다”고 했다.

​ 


[2018-12-20 10:08:40]
이전글 국토부, 화물차 고속도로 통행료 심야할인 내년 말 연..
다음글 산업부, 5G기반 스마트공장 구축 상생협력..'5G-SF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