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6:4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서울 개봉동 대학⸱대학원생 위한 기숙사형 청년주택 모집 실시
 
  세대 내부 구성(안)
 6개월 단기부터 최대 6년까지 거주

[시사투데이 우윤화 기자] 국토교통부는 2월부터 서울시 구로구 개봉동에 위치한 기숙사형 청년주택 1호 사업 4개동 103실에 입주할 대학생과 대학원생 145명을 모집한다.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대학생의 주거안정을 위해 기숙사 수준으로 저렴한 거주공간을 확대 공급하기 위해 도입됐다. 기존주택을 매입⸱임차해 생활편의시설을 설치한 후 기숙사와 유사하게 운영하는 ‘학교 밖 소규모 분산형 기숙사’라고 할 수 있다. 


이번에 처음 공급되는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대학생 맞춤형 주거공간 조성을 위해 국토교통부, 교육부, 한국토지주택공사, 한국사학진흥재단 4개 기관 간 협력을 통해 추진됐다.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기숙사로 활용할 주택을 확보해 저렴하게 공급하고 한국사학진흥재단은 공급받은 주택에 집기비품 설치, 입사생 선발, 생활관리 등 운영업무를 수행한다.


개봉동 기숙사형 청년주택은 오류동역 인근에 위치하며 지하 1층~지상 6층 규모로 단지형 다세대 4개동 39호 103실(1인실 61실, 2인실 42실)로 구성돼 있다.


입주대상은 본인과 부모의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 소득 이하인 서울⸱경기 소재 대학의 대학생과 대학원생이다. 입주신청자 중 소득수준, 다른 지역 출신 등 원거리 거주 여부를 고려해 입주 우선권을 부여한다.


기숙사형 청년주택 1호 사업은 대학생의 거주 형태를 감안해 대학생 맞춤형으로 설계했다. 거주기간을 6개월 단위로 신청하고 신청자격을 유지할 경우 졸업 시(최대 6년)까지 거주할 수 있도록 했다.


월별 기숙사비는 1인당 평균 23만원 수준으로 분할납부 또는 일시납부 선택이 가능하다. 보증금도 20만원으로 부담을 최소화했다.


학생의 편의와 안전을 위해 기숙사와 유사한 생활편의시설과 보안시설도 설치할 예정이다. 실별로 책상, 옷장, 냉장고, 에어컨, 전자레인지 등을 구비하고 공용공간에 세탁기와 건조기를 설치할 예정이다. 개인식별 카드를 활용한 출입통제, 재실여부 실시간 확인시스템, 원격 CCTV 모니터링 시스템 등을 구축한다.


입사를 희망하는 대학(원)생은 1일부터 11일까지 11일간 한국사학진흥재단 온라인 운영관리시스템(https://young.happydorm.or.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입주자격 심사를 거쳐 오는 15일 선발결과를 발표하고 2월말부터 입주가 시작될 예정이다. ​ 


[2019-02-01 10:58:19]
이전글 국토부-법무부, 위급상황 시 CCTV 영상정보 실시간 공..
다음글 산업부-경제연구기관, 수출활력 제고 '민관 합동 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