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0:3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화물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공모 주유소 45건 적발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의심거래 주유소 51곳 합동점검

[시사투데이 정인수 기자] 국토교통부는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근절을 위해 지자체,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부정수급 의심 주유소 51곳을 대상으로 지난해 12월 합동점검을 실시해 위반 행위 45건을 적발했다.


앞서 국토부는 그동안 부정수급이 만연돼 온 화물차 유가보조금 제도 운영의 투명성 제고를 위해 ’화물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방지방안’을 마련하고 화물차주와 공모해 부정수급을 해 온 주유업자 중심으로 단속체계를 전환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유가보조금관리시스템에서 의심거래 유형 분석을 통해 의심거래가 많은 주유소 51곳을 선정한 후 지자체,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합동점검 협의체를 구성하고 합동점검을 실시했다.


합동 점검 결과를 보면, 위반행위로는 주유업자에게 카드를 위탁 보관한 허위결제 23건, 실제 주유량을 부풀려 결제 12건, 외상 후 일괄결제 8건, 자동차등록번호 이외의 차량에 주유한 행위 2건 등 45건이었다.


적발된 5개 주유소의 주유업자에 대해서는 영업허가를 해 준 지자체에서 의견진술 절차를 거쳐 위법사항이 확정되면 영업정지 또는 6개월 유류구매카드 거래 정지 등의 처분이 내려질 예정이다.


40대 화물차주도 차량등록 지자체에서 6개월 유가보조금 지급정지, 이미 지급된 유가보조금 환수와 형사고발을 통해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 등을 조치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지자체, 한국석유관리원과 함께 전국의 부정수급 의심 주유소를 대상으로 지속적으로 합동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번 점검과 제도개선을 통해 화물자동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시키고 관행적으로 이루어지던 부정수급에 대한 인식이 전환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2019-02-15 12:29:10]
이전글 정부 합동, 석유⸱가스⸱유해화학물질 저..
다음글 국토부, 시외버스⸱M버스 요금 각각 평균 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