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5월25일 (토) 20:35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시외버스⸱M버스 요금 각각 평균 10.7%⸱12.2% 인상  [2019-02-18 10:05:37]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광역알뜰카드 확대 시행, 시외버스 정기·정액권 발행 등 병행"

[시사투데이 최다운 기자] 3월부터 시외버스와  광역급행버스(M-버스) 요금이 오른다. 


국토교통부는 시외버스는 평균 10.7%, M-버스는 평균 12.2% 씩 운임 상한을 인상함으로써 버스요금을 현실화한다고 15일 밝혔다.


그동안 업계의 지속적인 운임 인상 건의에도 불구하고 이용자 부담을 고려해 시외버스는 6년, M-버스는 4년간 운임이 동결돼 왔다.


당초 버스 업계는 운송원가 상승에 따른 인상분을 반영해 시외버스는 일반⸱직행형 30.82%⸱고속형 17.43%, 광역급행버스는 경기 47.75%⸱인천 23.05% 인상을 요구해 왔다.


국토부 측은 주로 서민들이 버스를 이용한다는 점을 감안해 인상폭을 최소한으로 조정하고 반영되지 않은 부분은 경영합리화, 원가절감 등 업체의 경영개선을 통해 흡수하도록 했다.


시외버스 운임요율 상한 조정으로 일반⸱직행은 13.5%, 고속은 7.95% 인상된다. M-버스는 경기는 16.7%, 인천은 7.7% 오른다.


국토부 대중교통과장은 “이번 운임 조정은 장기간 동결돼 있던 운임을 현실화하는 것으로 버스 업계의 경영 상황과 근로자 처우개선 등 전반적 근로여건, 이용자 부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조정이다”며 “운임 조정과 함께 광역알뜰카드 확대 시행, 시외버스 정기·정액권 발행, 노선 조정 등을 병행함으로써 이용객의 부담 최소화를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19-02-18 10:05:37]
이전글 국토부, 화물차 유가보조금 부정수급 공모 주유소 45..
다음글 산업부, 1월 국내 자동차산업 전년 동월대비 생산&#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