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8월23일 (금) 5:46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미-중 무역분쟁 대응태세 점검..중장기적 대비 수립  [2019-02-21 10:13:02]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민관합동 실물경제 대책회의' 개최

[시사투데이 이윤재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무역보험공사에서 김용래 통상차관보 주재로 '민관합동 실물경제 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2월 미·중 정상 간 합의에 따라 진행 중인 무역협상 시한이 3월 1일 임박해 옴에 따라 미·중간 무역 분쟁 동향과 영향을 재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개최했다.


미⸱중 간 무역 분쟁이 기술패권 경쟁으로 확대돼는 가운데 산학연 전문가들은 중장기적인 대비 필요성을 강조했다.


양평섭 대외경제정책연구원 세계지역연구센터장은 미·중 협상이 미국 2020년 대선, 경기 하강우려 등으로 협상결렬 보다는 일정부분에서 성과를 도출하는 방향으로 진행될 것으로 예상했다. 그러나 이번에 양국이 타결안을 도출해도 미⸱중 간 갈등이 지속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대비해 나가야 한다는 점을 지적했다.


회의에 참석한 8개 업종별 단체들은 그간의 미‧중 상호 간 3차례의 관세부과조치가 대체적으로 우리 수출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미⸱중의 분쟁이 장기화될 경우 세계경제 둔화로 인한 수출수요 감소 가능성에는 우려를 나타냈다. 


김용래 차관보는 “이번 회의에서 수렴한 업계의 의견을 수출 지원정책에 적극 반영해 우리 수출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 향후 미‧중 분쟁 전개양상에 따라 범부처적으로 대응책을 수립해 시행할 계획이다”고 했다.


산업부는 수출마케팅, 자유무역협정(FTA) 네트워크, 산업협력 등을 확대해 신남방·신북방 지역 등으로 수출 다변화를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이어 무역보험공사가 미⸱중 무역분쟁 피해·애로해소를 위해 시행 중인 보증한도 우대, 보험금 가지급 등의 정책을 원활히 이행하기로 했다.

​ 


[2019-02-21 10:13:02]
이전글 산업부, 스마트 선도 국가산업단지 창원·반월시화 선..
다음글 산업부, 경기 용인지역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 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