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07월23일 (화) 14:44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대도시권 교통난 해소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출범  [2019-03-12 09:53:51]
 
  기구도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직제 제정안 등 국무회의 의결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대도시권 교통난 해소, 광역교통 개선 등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를 전담하는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가 본격 출범한다. 


국토교통부와 행정안전부는 대광위 설립을 위해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 직제 제정안’과 ‘국토교통부 직제 일부개정안’,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 시행령 일부개정안’이 12일 국무회의에서 심의 의결됐다고 12일 밝혔다.


국민의 약 80%가 대도시권에 거주하며 광역교통수요가 급증하고 있지만 그동안 광역교통망 적기 확충, 환승·​연계 체계 강화 등 출퇴근 통행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지자체 간 협의 지연이나 투자 사각지대 발생 등으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이번 대광위 출범은 국가와 지자체가 협업해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광역교통환경을 조성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대광위는 광역교통정책 심의·의결을 위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와 위원회 업무지원과 실질적인 광역교통정책·​사업 집행을 위한 사무기구인 ‘대도시광역교통본부’로 이루어진다.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상임위원장과 교통전문가, 관계부처 실장급, 대도시권 부단체장 등으로 구성된 30인 이내의 합의기구로 운영된다. 효율적인 업무수행을 위해 위원회 아래 수도권·​부산울산권·​대전세종권·​광주권·​대구권 안건 심의 의결을 위한 ‘권역별 위원회’와 상정안건의 사전 검토를 위한 ‘실무위원회’를 둔다.


대도시광역교통본부는 상임위원을 겸임하는 본부장 아래에 ‘기획총괄과’, ‘광역교통정책국’, ‘광역교통운영국’ 등 2개국 7개과로 구성된다.


광역교통정책국은 광역교통계획을 수립하고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을 담당하는 ‘광역교통정책과’, 광역버스 노선총괄계획·노선조정·준공영제를 담당하는 ‘광역버스과’, 광역알뜰카드·연락운송 협의를 담당하는 ‘광역교통요금과’로 구성된다.


광역교통운영국은 광역도로·혼잡도로, 광역철도·도시철도 사업을 총괄하는 ‘광역시설운영과’, BRT 계획·​설계·​건설을 총괄하는 ‘간선급행버스체계과’, 환승센터 계획·​설계·​건설을 총괄하는 ‘광역환승시설과’가 설치된다.


백승근 대광위 설치준비단 단장은 “지자체 간 이해관계 충돌로 지연 또는 무산됐던 광역교통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광역교통시설 투자 확대, 대중교통서비스 고급화 등 효율적인 광역교통망이 건설될 수 있도록 지자체와 유관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고 했다. ​ 


[2019-03-12 09:53:51]
이전글 산업부, 민간 수소충전소 시대 개막 ‘수소충전소 SPC..
다음글 국토부, 도로표지판 글자크기 확대되고 영어표기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