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5일 (수) 0:2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공동주택 현관·침실·주방 등 불량 친환경 자재 반입 차단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4월부터 6개월간 제조·유통단계 집중 점검

[시사투데이 노승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새집증후군 예방을 위해 공동주택에 설치되는 주방가구, 침실·​드레스룸 붙박이장 등에 대한 안전성 점검을 시행한다.


이번 점검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한국건설기술연구원과 합동으로 오는 4월부터 9월까지 6개월간 진행된다.


지난해 이어 불량 친환경 자재의 현장 반입을 원천 차단하고 자재업체의 경각심 고취 등을 위해 제조와 유통 단계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또한 필요시 자재가 납품된 공사 현장까지 확인할 계획이다.


올해 점검 대상자재는 지난해 점검 시 친환경 부적합 판정을 받은 건축자재를 포함해 부엌 주방가구, 침실·​드레스룸 붙박이장, 현관·​거실 붙박이가구와 세대내부 문 등으로 점검대상을 확대할 예정이다.


건축자재 제조·​유통업체 중 무작위 추출을 통해 점검 대상을 선정할 계획이다. 새집증후군의 원인이 되는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 폼알데하이드(HCHO) 등 오염물질 방출량을 집중적으로 살펴보고 표본시험을 통해 친환경 적합여부를 정확히 판별할 예정이다.


아울러 지난해 벽지, 합판마루, 륨카펫, 석고보드, 접착제, 실란트 등 실내마감재 6종 25개 제품에 대한 친환경 부적합 건축자재 점검결과 합판마루, 실란트 2종 3개 제품에서 부적합 판정(12%)을 받았다. 환경부는 점검 당시 적발된 건축자재에 대해 공사현장에 사용되지 못하도록 전량 폐기 조치를 내린 바 있다.


국토부 관계자는 “친환경 기준에 미달할 경우 자재 사용중단·폐기, 시공부분에 대한 시정조치, 공사 중단 등 강력히 대응해 나아갈 계획이다”며 “매년 점검을 통해 친환경 자재업계 전반으로 성능과 품질기준을 준수하도록 유도해 친환경 건축자재와 생활제품을 국민들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2019-03-29 11:26:25]
이전글 산업부, 엔지니어링사업 공정하고 객관적 산정 위해 ..
다음글 산업부,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보증 개시…4대 시중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