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0:4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기표원, 경기·인천·익산시 섬유·금속장신구 안전성 시험장비 구축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위한 시험장비 구축 사업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우윤화 기자] 섬유나 금속장신구를 만드는 소상공인이 가까운 곳에서 간편하고 저렴하게 유해물질 검사를 받게 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과 경기도, 인천시, 익산시가 섬유·​금속장신구 제품의 안전성 시험장비 구축을 위한 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섬유 제품은 폼알데하이드, 아릴아민 등의 유해화학물질 기준을, 금속장신구는 니켈 용출량 기준을 맞추어야 한다. 하지만 그동안 소상공인과 영세 중소기업들은 높은 시험분석비용 부담, 유해물질 검출원인 분석 어려움 등으로 안전기준 준수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 사업은 소상공인 제품의 안전성을 높이고 소비자가 믿고 소상공인 제품을 사용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시험분석장비는 경기도 양주 섬유소재연구원과 안산 생산기술연구원, 인천시 경제산업정보테크노파크, 익산시 패션주얼리공동연구개발센터에 들어선다. 기표원이 시험분석장비 구축비용으로 총 17억4천만원을 지원한다. 해당 지자체가 장비 시험비용 지원, 운영경비 등 7억4천만원과 설치장소 등을 지원한다.


시험장비는 빠르면 9월부터 제공할 계획이다. 해당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은 시험분석 수수료를 100%~75% 수준까지 지원받아 이용할 수 있다. 그 밖에 유해물질 검출원인 분석, 솔루션 제공 등 기업별 맞춤형 지원서비스도 지원받을 수 있다.


이승우 기술원장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비중이 높은 섬유·​장신구 분야에 대한 안전관리 지원을 통해 영세기업의 시험분석비용 부담 경감은 물론 제품안전 역량강화로 소비자 안전 확보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 


[2019-04-02 12:11:21]
이전글 산업부, 수출채권 조기 현금화 보증 개시…4대 시중은..
다음글 국토부, 대중교통 이용 하루 719만명…수도권 최다 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