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7일 (금) 6:5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평’과 ‘인치’ 등 비법정단위 사용 근절…계량소비자감시원 활동 개시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전국 22개 지역 소비자 200명 위촉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저울, 주유기 등 계량기의 불법 사용을 방지하고 '평', '인치' 등 비법정단위를 상거래에 사용하지 않도록 소비자가 중심인 된 ‘계량소비자감시원’이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간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평소 올바른 계량에 관심을 갖고 있는 전국 22개 지역 소비자 200명을 계량소비자감시원으로 위촉했다고 13일 밝혔다.


올해 소비자감시원은 전통시장, 대형마트에서 사용하고 있는 저울은 물론 부동산 거래 시 소비자에게 혼란을 주고 있는 ‘평’, 전자제품 판매점의 ‘인치’와 ‘평’ 사용도 점검할 계획이다.


지자체에서는 상거래용 저울에 대해 2년마다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번 저울 점검에서는 정기검사를 받지 않고 저울을 사용하는지 집중적인 확인에 나선다. 특히 다가오는 추석 명절 전에 전통시장과 주변 상가를 중심으로 지자체와 관계기관 합동 점검도 지원한다.


또한 올바른 단위 사용 문화 정착을 위해 부동산중개업소를 직접 방문해 계도하는 것 외에도 부동산 온라인 플랫폼도 감시할 예정이다.

 

서울과 6개 광역시 전자제품 판매점을 대상으로 TV, 컴퓨터, 에어컨, 공기청정기 판매 시 ‘평’ 또는 ‘인치’ 대신 법정단위를 사용하도록 지도할 방침이다.


아울러 2017년 국가기술표준원이 만14세 이상 59세 이하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법정단위 대국민 인지도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18.3%가 여전히 ‘평’, ‘인치’ 등 비법정단위를 사용한다고 응답해 소비자감시원의 집중적인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소비자들은 법정단위를 ‘언론보도’(59.8%), ‘교육기관’ (15.6%), ‘인터넷’(8.9%) 등을 통해 알게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기표원은 10대 청소년의 경우 SNS 중심 홍보가 효과적인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법정단위에 대한 연령대별 맞춤형 홍보를 진행할 계획이다.


기표원 관계자는 “계량질서의 확립은 소비자와 소상공인 보호뿐만 아니라 공정경제 질서 확립의 기초가 된다. 향후 소비자감시원 활동영역을 점차 확대 할 계획이다”고 했다.

​ 


[2019-05-13 10:32:59]
이전글 국토부, 드론 띄우고 3D영상 보면서 땅 측량…종이지..
다음글 핀테크 생태계 조성·활성화를 위한 정책 제언의 세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