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6:0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은행 방문 없이 신용카드로 간편하게 이용
 
  이자지원 사업 절차도
  에너지 성능개선 공사 시 최대 3% 이자지원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국토교통부는 기존 건축물의 에너지성능 향상을 위한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신청을 20일부터 롯데카드와 신한카드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린리모델링은 단열보완, 창호교체 등 노후 건축물의 에너지 성능을 높이기 위해 필요한 금융대출 비용의 이자를 최대 3%까지 최장 5년 동안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존에는 우리은행, 신한은행, 제주은행, 기업은행, 국민은행, 농협이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에 참여했다. 앞으로는 롯데카드와 신한카드사로 확대해 건축주가 사업비 대출을 위해 은행에 수차례 방문하는 불편을 해소하기로 했다.


또한 최소 결재금액을 300만 원에서 5만 원, 상환기간은 5년에서 3년 등으로 은행 대출방식과 차별화해 건축주의 여건에 따라 금융기관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이자지원 기준은 신용카드를 사용해도 현행 은행 대출방식과 동일하게 에너지성능 개선 비율(20% 이상) 또는 창호 에너지소비 효율등급(3등급 이상)을 적용한다.


앞서 그린리모델링 이자지원 사업 참여의사를 표명한 시중 카드사 중 사용조건, 활용도 등을 고려해 롯데카드와 신한카드 2개사를 우선 시행기관으로 선정해 상호협력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토부 김태오 녹색건축과장은 “앞으로는 은행에 방문하지 않고도 건축물의 에너지성능을 높일 수 있어 그린리모델링이 보다 활성화될 것이다”고 했다.


​ 


[2019-05-20 10:09:39]
이전글 美 국채 최대 보유국 '중국' 지난 3월 내다 팔아…..
다음글 산업부, "미중 무역갈등 지속…중국 광둥성 진출 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