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1월26일 (목) 10:14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삼척, 창원, 강서 3개 지역에 수소생산기지 구축”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수소차 활성화 위한 지역 맞춤형 수소공급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수소차 활성화를 위해 강원 삼척, 경남 창원, 서울 강서 3개 지역에 수소생산기지가 들어선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지원 대상지를 최종 선정했고 28일 밝혔다.


동 사업은 LPG, CNG충전소 또는 버스차고지 등 수소 수요지 인근에서 액화천연가스(LNG)를 추출한 후 수소를 생산해 수소버스 충전소에 우선 공급하고 잔여량은 인근 수소충전소에 보내기 위한 사업이다. 수소차 보급 활성화를 위해 대중교통망과 연계해 생산기지를 구축하고 저렴한 가격에 직접 수소를 생산해 주변 지역에 공급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부는 현재 수소 수요가 상대적으로 높은 '서울', 높을 것으로 예상되는 '창원', 인근에 부생수소 생산시설이 없어 운송비용이 높은 '삼척'을 우선 선정했다. 올해 3개소를 시작으로 2022년까지 총 18개소를 구축해 지역 수소 수요에 맞춤 대응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3개 지역의 생산기지는 오는 6월 착공에 들어가 내년 9월경 완공될 예정이다. 생산기지당 하루 약 1,000kg~1,300kg을 생산해 약 30~40대 버스에 공급할 예정이다. 수소 판매가격은 울산, 대산 등 부생수소 지역의 공급가격에 맞추어 결정 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동 생산기지가 완공되면 수소 수요 인근지에서 직접 수소 생산과 공급이 가능해져 운송비가 절감되고 최종 소비자에게 보다 저렴하게 수소 공급이 가능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했다.


한편, 정부는 올해 말까지 총 86개의 수소충전소를 구축하고 2022년까지 총 310기의 수소충전소 구축을 완료할 예정이다.

​ 


[2019-05-28 11:24:34]
이전글 산업부, "내년부터 전기자동차 충전기도 법정계량기..
다음글 국토부, "7월부터 경기 화성과 제주, 드론 실증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