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2월05일 (토) 11:13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노후저층주거지 정비 ‘자율주택정비사업’ 2호 대전 판암동 준공
 
  LH 참여형 자율주택정비사업
 신혼부부, 저소득층 등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낙후된 저층주거지를 정비하는 자율주택정비사업 2호가 대전 판암동에서 준공됐다. 


13일 진행된 준공식에는 국토교통부 김현미 장관을 비롯해 대전시장, 동구청장, 공공기관장, 지역주민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자율주택정비는 단독(10호 미만), 다세대 주택(20세대 미만) 집주인 2명 이상이 모여 주민합의체를 만든 후 공동주택을 신축하는 소단위 필지 사업이다. 정비해제구역, 도시재생활성화구역 등 낙후된 저층주거지를 대상으로 기존 주민들이 내몰리지 않도록 대규모 전면철거를 지양해 서민 주거안정과 지역 공동체 회복을 목적으로 한다.


판암2동은 2008년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됐으나 재정비 사업이 추진되지 못하고 2014년 9월 지정이 해제된 지역이다. 건축연도 20년 이상 노후화 된 주택비율이 97%에 달한다.


이곳은 주민 2인이 합의체를 구성해 총 10호의 주택이 신축됐다. 새로 지어지는 주택 중 1호는 기존 주민이 거주하고 나머지 9호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매입해 신혼부부, 저소득층 등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김 장관은 준공식 행사에서 “대전 판암동 정비는 40년 이상을 살아온 낡은 주택과 인접 주택을 함께 정비한 사례다. 주민합의체 구성부터 준공까지 11개월이 소요돼 주민들이 신속하게 정비 효과 체감이 가능하다”며 "생활여건이 좋은 도심 내에 청년·신혼부부·저소득층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을 공급해 주거복지도 실현하겠다"고 했다.

 

국토부 주거재생과 안진애 과장은 “이번 사업지 인근에는 대전 지하철 신흥역이 위치해 입주민들이 편리한 교통환경을 누릴 수 있을 것이다"고 했다.

 

국토부는 자율주택정비사업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관련 법령을 개정해 지속적으로 사업 추진 요건을 완화 할 예정이다.
​ 


[2019-06-13 10:08:21]
이전글 산업부, "대구·경북 소재 외투기업, 올해 1조원 추..
다음글 국토부-민간기업, 두바이와 카타르에 한국의 지능형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