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3일 (금) 7:58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건축물 안전정보 스마트폰에서 확인…마포구 시범사업 추진
 
  마포구 특화거리 대상(안)
 건축정보 서비스 개발 위한 업무협약 체결

[시사투데이 이윤지 기자] 스마트폰으로 건축물을 촬영하면 준공연도, 실내정보 등 다양한 건축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 시범사업이 마포구에서 시행된다.


국토교통부, 마포구청, 한국감정원 3개 기관은 ‘스마트 건축정보 모바일서비스(이하 건축정보 서비스) 개발을 위한 관계기관 업무협약(MOU)’을 27일 오전 마포구청사에서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국토부와 타 공공기관이 보유한 건축물 정보를 한 곳에서 확인하고 정보통신기술(IT)과의 융합을 통해 건축 산업을 활성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마포구 전체 건축물을 대상으로 정보를 구축해 공덕 사거리 인근 특화거리를 지정하고 건축물 내부 평면도, 피난경로 등 추가 정보도 제공할 예정이다.


예를 들면, 미리 휠체어 접근이 용이한 식당을 확인하고 증강현실(AR)을 활용해 건물 내부지도로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공사현장에 가지 않더라도 모바일을 통해 공사장 건축정보를 확인하고 현장담당에게 문의할 수 있다. 

 

업무협약을 토대로 국토부, 마포구, 한국감정원은 ‘증강현실(AR) 기반의 스마트 건축정보 모바일서비스’ 시스템 개발과 활성화를 위해 상호 노력할 계획이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마포구민이  건축물 정보를 더욱 편리하게 확인하고 보다 안전한 건축물에서 생활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며 “제대로 된 건축정보가 구축될 수 있도록 적극 협력해 마포구민 누구나 손쉽게 마포구 건축물 정보를 확인하고 활용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 


[2019-09-27 10:27:14]
이전글 산업부, 대규모점포 출점 시 상권영향평가에 해당 입..
다음글 국토부, 주택도시기금 대출 인터넷·모바일로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