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10월26일 (월) 13: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표원, 한-중 전기용품 상호인정 협력 강화해 우리 수출기업 인증 부담 완화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제16차 한-중 적합성평가 소위원회 개최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한국이 중국과의 전기전자제품에 대한 상호인정 협력을 강화해 우리 수출기업의 인증 부담을 줄인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15일 ‘제16차 한-중 적합성평가 소위원회’를 개최해 전기전자제품 안전관리에 대한 한중 양국의 시험·인증서 상호인정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은 2016년 체결한 전기용품 상호인정 약정을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한·중 상호인정 이행가이드’에 합의하고 상호인정 시범사업과 공장심사 상호인정 방안 등을 논의했다.

 

상호인정은 자국 시험인증기관에서 발행한 시험성적서나 인증서를 수입국에서 인정하는 것으로 수출을 위한 별도의 추가 시험이나 인증이 필요 없게 된다. 이를 통해 시험인증서 발행 시 불필요한 추가 시험, 행정 절차가 최소화돼 기업들의 시간과 비용이 줄어들게 된다.


양국은 이행가이드에 따라 시험인증서 발행에 필수적인 정보를 확인하기 위해 양측 인증기관의 상호인정 이행 총괄담당자를 지정해 ‘CCC(China Compulsory Certification)’ 인증절차를 관리하기로 했다. CCC는 중국의 대표적인 강제 제품인증제도로 전기전자제품, 자동차 부품 등 22종 137개 품목이 해당된다.

 

회의에서는 상호인정 시범사업으로 진행하고 있는 푸드믹서, 전기밥솥, 모터 컴프레서의 CCC인증 과정에서 나타난 서로 다른 양국의 시험방법 해결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했다.


한중 양국은 기존 전기전자제품 외에 생활용품으로 상호인정 품목을 확대하기 위해 필요한 국제표준 적용방안, 양국간 표준 차이, 시험성적서 수용 방식 등도 논의할 계획이다.


우리측 수석대표인 김규로 국가기술표준원 기술규제대응국장은 “우리 기업의 수출 애로를 완화하기 위해 중국 측과 점진적으로 상호인정 대상 품목을 확대하고 전자파 시험을 상호인정 항목으로 추가하도록 지속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고 했다.​ 


[2019-10-15 10:13:45]
이전글 산업부, 울산시-세종시 자율주행차 조기 상용화 본격 ..
다음글 금융위, 토스뱅크·소소스마트뱅크 등 3곳 인터넷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