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3월07일 (일) 22:56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외국인투자기업 95개사 하반기 950명 채용..서류심사 통과 800여명 심층면접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글로벌 소재⸱부품기업 16개사 등 참가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한국에 둥지를 튼 외국인투자기업 95개사가 올해 하반기 950명을 채용한다. 


산업통상자원부와 코트라(KOTRA)는 외국인투자기업과 구직자가 만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외투기업 취업상담회’를 7일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콘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다.


5일부터 7일까지 진행되는 외국인투자주간 중 개최되는 이번 취업상담회는 상반기에 이어 두 번째 열린다. 이번에는 사전 서류심사를 통과한 구직자 대상의 심층면접 중심으로 진행돼 보다 실질적인 취업지원 행사가 되도록 구성했다.


상담회에는 지멘스, 쓰리엠 등 포춘 글로벌 500대기업 14개사, 포브스 글로벌 2000대 기업 29개사를 비롯한 95개사가 참가한다.


국가별로는 미국 29개사, 일본 19개사, 독일 10개사 등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24개사, 서비스업 21개사, 판매·유통업 19개사, 정보통신업 10개사, 의료⸱제약 7개사 등에서 참여한다.


소재⸱부품·장비분야의 참가기업은 16개사로 이중 글로벌 화학소재기업인 미국의 듀폰코리아는 15명 내외 연구개발 인력을, 반도체공정용 진공펌프를 제조하는 영국의 에드워드코리아는 10여명 내외의 연구개발 인력을 채용할 계획이다.


코트라가 참가기업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올해 하반기부터 6개월 안에 약 950명 규모의 신규 채용계획을 수립했다. 분야별로는 영업 33.9%, 연구개발 13.3%, 서비스 12.4%, IT 11.4%, 생산 3.5% 등 다양한 직무분야에서 채용을 추진할 계획이다.


희망하는 인력 중 대졸이상 인력이 전체의 약 86%이나 학력과 무관한 인재를 찾는 경우도 약 12%에 달했다. 특성화고 졸업예정자 5명이 사전서류심사를 통과해 심층면접에 참여할 예정이다.


특히 사전 온라인을 통해 신청을 받은 구직 지원자는 약 4,500여명에 달했다. 이중 서류심사를 통과한 800여명의 현장 심층면접을 진행한다.


개막식과 현장점검에 참석한 산업부 정대진 투자정책관은 “지난해 실태조사 기준 외국인투자기업은 국내기업 전체 매출의 11.9%, 고용의 5.7%, 수출의 19.1%를 차지하는 핵심적인 경제 주체다”며 “산업부와 코트라는 동 행사를 지속 개최할 계획으로 구직자들이 글로벌 외투기업 활동에 보다 많은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 


[2019-11-07 09:39:10]
이전글 해수부, 국제 물류 핵심 한·중·일 친환경 항만 조성..
다음글 산업부, "도시가스 방문 검침 없앤 '스마트 가스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