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3일 (금) 0:01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해수부, 울산신항 북항사업 상부시설 건설 추진..합작투자협약 체결
 
  계획평면도
 친환경 에너지원의 원활한 수급 정착 지원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울산신항 북항 내 상부시설로 대규모 상업용 석유제품과 천연가스 관련 탱크터미널이 조성된다.

 

해양수산부는 13일 오후 한국석유공사 울산 본사에서 합작법인 ‘코리아에너지터미널(KET⸱Korea Energy Terminal)’의 참여사인 한국석유공사, SK가스, MOLCT사(社)와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신항 북항사업 합작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울산신항 북항 내 상부시설 건설에는 총 사업비 6,160억원이 투입된다.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신항 북항사업은 동북아 에너지 수요 증가에 대비해 물류거점 기반을 마련하고 석유수급 위기 발생 시 우리나라의 에너지 안보를 강화하기 위해 상업용 오일과 LNG 저장시설을 구축해 운영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울산항만공사가 1,064억 원을 투입해 2017년 6월 울산신항 북항 하부시설(6선석)을 완공했다. 해수부는 4,760억 원을 투입해 올해 4월 울산신항 북항 방파제 2.2km, 호안 0.6km 등 외곽시설을 완공했다.


이번 합작투자협약에 따라 KET는 내년 3월부터 2024년 3월까지 울산신항 북항에 상부시설로 273만 배럴 규모의 탱크터미널을 건설할 예정이다.


KET는 2014년 ‘코리아오일터미널(KOT)’이라는 법인명으로 설립된 후 투자 결정과 철회가 반복되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에너지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맞춰 기존 석유제품 위주에서 천연가스 등으로 유종을 다양화해 SK가스㈜의 투자를 받는 데 성공했다.


홍원식 해수부 항만개발과장은 “동북아 오일허브 울산신항 북항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해 친환경 에너지원의 원활한 수급과 LNG 연관산업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할 것이다. 이를 통해 울산항의 경쟁력이 한층 강화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 


[2019-11-14 10:30:19]
이전글 산업부, 중소기업 FTA 애로사항 해소..'전주기 FTA ..
다음글 산업부, ESS시스템 안전성 강화 위해 국내 기술 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