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02월27일 (목) 20:07 Contact us
 
 
자매지
週刊 시사투데이
 
커뮤니티
 
이색 news
 
스타줌인
 
이벤트
 
투데이 보드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국내 4개사 제작 신차 8종 실내 공기질 '양호'  [2020-01-09 11:44:59]
 
  국토교통부 세종청사 전경
 실내 공기질 관리기준 모두 충족

[시사투데이 김균희 기자] 지난해 국내에서 생산된 신차 전 차종의 실내 공기질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1년간 국내에서 제작 판매된 8개 신차에 대해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등 8개 물질의 권고 기준 충족 여부에 대해 측정한 결과 실내 공기질 관리기준을 모두 충족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차량은 기아 자동차의 카니발⸱쏘울⸱셀토스, 현대 자동차의 쏘나타⸱펠리세이드⸱베뉴, 르노삼성의 SM5, 쌍용자동차의 코란도C 등 4개사 8종이다.


국토부는 신차의 실내 내장재에 사용되는 소재, 접착체  등에서 발생하는 유해물질을 줄이기 위해 2011년부터 실내공기질을  평가 관리해 차량 내장재의 품질 개선을 유도하고 하고 있다.


2011년 일부 차종이 톨루엔 권고 기준치를 초과했으나 2012년부터 모든 국내 생산 자동차가 신차 실내 공기질을 양호하게 관리하고 있다.


이번 조사에는 개정된 ‘신규 제작자동차 실내공기질 관리기준’이 적용됐다. 폼알데하이드, 벤젠, 톨루엔 등 7개 평가 물질에서 신규 유해물질로 아세트알데하이드가 추가돼 총 8개 물질을 평가했고 차량밀폐시간도 기존 2시간에서 16시간으로 강화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국민이 쾌적하고 안전하게 신차를 이용할 수 있도록 신차 공기질을 지속 관리해 안심하고 탈 수 있는 자동차가 출시될 수 있도록 정부와 제작사가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 


[2020-01-09 11:44:59]
이전글 정부, 신호등 없는 어린이 보호구역 횡단보도 모든 차..
다음글 산업부, 친환경 선박 보급 확산..올해 LNG 벙커링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