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3:1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표원, 내부온도 기준치 초과 전기요·전기장판 등 6개 제품 리콜 명령
 
  산업통상자원부 세종청사 전경
 겨울 전기용품 추가 안전성조사 결과 발표

[시사투데이 홍선화 기자] 내부온도가 기준치보다 과도하게 높아 소비자가 사용 중에 화상을 입거나 불이 날 위험성이 높은 전기장판, 전기찜질기 등에 리콜 명령이 내려졌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2019년 겨울용품 안전성조사’에서 안전기준 부적합률이 높았던 겨울 전기 난방용품에 대한 추가 안전성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내부 전열소자 온도 기준치를 최대 35℃까지 초과해 소비자가 사용 중에 화상이나 화재 위험성이 높은 전기요 3개 제품과 전기찜질기, 전기매트, 전기장판 각각 1개 제품 총 6개 제품에 대해 리콜 명령 조치했다.

 

대상의료기의 전기매트(KLB-300)는 내부온도 측정값이 130도, ㈜한일의 전기장판(CS-1800)은 측정값이 105.7도, ㈜원테코의 전기요(WT-27)는 120.3도로 기준치 95도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주)프로텍메디칼의 전기찜질기(DE-01)는 측정값이 161.8도로 기준치 140도 보다 높았다.

 

(주)대호플러스의 전기요(HG-A301, HG-A302, HG-B303, HG-B304)는 98.4도, 동부이지텍의 전기요((DB-1505S)는 98도로 온도기준치 95도를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안전기준에는 적합했으나 ‘저온화상에 대한 주의문구’ 누락, ‘정격입력’ 표시 부적합 등 표시사항을 위반한 2개 제품에는 개선 조치할 것을 권고했다.

 

이번에 리콜 명령을 내린 6개 제품은 시중판매를 원천 차단하기 위해 5일 제품안전정보센터(www.safetykorea.kr), 행복드림(www.consumer.go.kr)에 공개하고 제품안전 국제공조 일환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글로벌리콜포털(globalrecalls.oecd.org)에 등록했다.
​ 


[2020-02-04 12:53:27]
이전글 산업부, 국내 외투기업 사내유보금 재투자 시 '외국..
다음글 방통위, 지역 소상공인이 방송광고 제작..최대 9백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