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04월22일 (목) 23:37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국토부, 도심 차량 속도 50km 이하·과속방지턱 횡단보도 설계..보행자 안전 우선
 
  사람중심도로 설계지침
 '사람중심도로 설계지침' 제정안 행정예고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도심에서 차량 주행 속도를 시속 50km 이하로 유도하고 도로 통행량이 많은 구간은 개인형 이동수단​ 도로를 별도로 설치하는 방안이 마련된다. 

 

국토교통부는 안전과 편의를 우선하는 도로 개선을 위해 ’사람중심도로 설계지침‘ 제정안을 행정예고한다고 19일 밝혔다

 

제정안에는 우선 도심에서 차량의 주행속도를 낮추기 위한 내용이 담겼다. 도시지역 도로는 50㎞/h이하로 설계하도록 유도하고 교통사고 감소를 위해 속도에 따라 지그재그 형태의 도로, 과속방지턱 형태의 횡단보도를 설치할 수 있도록 규정했다

 

도로 설계 시 대중교통 승하차, 환승을 고려하도록 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제공을 위해 여름철 햇빛을 차단하는 그늘막, 도로변 소형공원 등의 설치근거를 마련했다.

 

개인형 이동수단(Personal Mobility, PM)​의 통행량이 많아 위험한 구간은 개인형 이동수단 도로를 별도로 설치하고 연석으로 차도와 보도를 물리적으로 분리해 사고 위험이 차단되도록 했다. 또한 바퀴가 작은 개인형 이동수단이 안전하게 주행하도록 도로 접속부 경계석의 턱을 없애고 원만하게 회전이 가능하도록 곡선부(커브길) 회전반경도 넓혔다.

 

보행자가 많은 이면도로는 30㎞/h 이하로 주행하도록 설계하고 일방통행 도로로 지정해 차량 통행이 감소되도록 했다. 휠체어 이용자, 시각장애인 등 교통약자의 통행 불편을 줄이고 안전한 보행환경이 조성되도록 횡단보도 턱낮추기, 연석경사로, 충분한 점자블럭을 설치하도록 개선했다.

 

아울러 고령운전자의 신체․인지 능력을 감안해 평면교차로에서 차로의 폭을 넓혀 시야를 확보할 수 있게 하고 분리형 좌회전차로, 노면색깔 유도선 등을 설치해 심리적 안정감도 높인다. 또한 바닥형 보행신호등, 횡단보도 대기쉼터 등의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고령자의 느린 보행속도로 인해 횡단시간 부족이 예상되는 횡단보도는 중앙보행섬을 설치할 수 있도록 했다.

 

 

 


[2021-02-19 10:06:18]
이전글 국토부, "에어프레미아·에어로케이, 올해 말까지로 ..
다음글 방통위, "아동·청소년·군인요금제 전환 시 약정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