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10월25일 (월) 13:39 Contact us
 
 
투데이 라이프
 
커뮤니티
 
이색 new
 
스타줌인
 
이벤트
 
자매지 뉴스








배우 이병준

문 대통령 직원과 식사


▒ Home > 기사 > 경제
 
ㆍ산업부, 나노융합 혁신제품 개발 5년간 1243억원 투입..'얼라이언스' 발족
 
  유형·적용분야·최종사용산업별 비중(2019)과 연평균성장률(2020~2025)
 나노 소재·부품의 개발 및 공급 촉진

[시사투데이 정명웅 기자] 산업통상자원부는 16일 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빅 3 신산업 육성과 나노산업의 성장 발전을 위해 나노 소재·부품의 개발 및 공급을 촉진하는 ‘나노융합 얼라이언스’를 발족했다.

 

얼라이언스에는 나노 소재·부품의 수요처인 현대차, LG전자, 삼성SDI 대기업 등 20여개사와 공급처인 아모그린텍, 네패스, 제이오 등 중소기업 30여개를 포함해 총 50여개사가 참여해 유기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한다.

 

대기업은 기술 자문, 실증 테스트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나노 소재·부품 상용화를 지원하고 중소기업은 양질의 제품 공급으로 대기업의 공급망 안정화를 도모한다.

 

나노 소재·부품은 보통 중소기업이 생산하고 대기업이 구매하는 시장 특성을 지니고 있어 대기업의 역할이 절대적으로 중요한 분야다.

 

중소기업은 우수한 나노기술을 개발하고도 수요처를 확보하지 못해 양산을 포기하는 일이 벌어져 나노기술의 사업화 과정에서 수요처인 대기업과의 네트워크 부족을 주요 애로사항으로 꼽았다.

 

나노융합 얼라이언스는 나노 소재·부품의 세계시장 전망을 고려해 미래차, 전자부품, 에너지, 바이오헬스, 환경 5대 분야를 수요산업으로 선정하고 각 분야별 워킹그룹을 설치해 운영한다.

 

각 워킹그룹은 대기업, 중소기업, 전문가 등 15명으로 구성돼 나노 소재·부품 수요 발굴, 공동 기획연구, 사업화 협력 등을 수행한다. 정부는 나노융합혁신제품기술개발을 위해 올해부터 2025년까지 1243억원을 투입해 ​연구개발(R&D)를 지원한다. ​

 

 

또한 나노기술의 확산기 진입과 향후 나노융합시장의 급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별도의 테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하반기 민간 주도의 가칭 ‘2030 나노융합산업 비전과 전략’도 수립한다.

 

주영준 산업정책실장은 “나노기술은 정보통신기술(IT), 환경공학기술(ET), 생명공학기술(BT)와 융합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대표적인 융합기술이다. 민관이 나노기술의 중요성을 일찍부터 인식하고 합심한 결과 현재 세계 4위 나노기술력과 나노융합산업 매출 142조원을 달성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빅3 신산업 육성과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혁신적 나노 소재·부품 수요가 크게 증가할 전망이다. 나노융합 얼라이언스를 중심으로 수요-공급기업이 긴밀히 협력해 잘 뒷받침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했다. 

 

 

·​ 


[2021-09-16 12:08:41]
이전글 국표원-소비자원, 단추형 전지 삼킴 사고 '0~3세 영..
다음글 산업부, 장갑차·탄약 등 방위산업 분야 로봇 투입..5..